서울시 "야간 도로공사 안전사고 막는다"…LED안전선 등 도입

사고에 취약한 야간 도로공사 현장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서울시설공단이 `안전사고와 거리두기` 개선책을 도입해 시행한다.

공단이 14일 발표한 개선책은 건설공사 관계자들과 통행 차량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도입됐으며, 골자는 `굴삭기 접근방지 LED안전선`과 `이동식 과속 경보장치`의 설치다.

먼저 야간 도로 공사현장 내 굴삭기와 작업자의 충돌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굴삭기 접근방지 LED안전선을 공사현장에 설치한다.

굴삭기 접근방지 LED안전선은 공사현장의 필수 장비인 굴삭기의 운전자 사각지대(좌우, 후면)에 LED조명을 부착해 접근방지를 안내하는 안전선을 노면에 빛으로 투사하는 장비다.

공단은 안전선 도입을 통해 굴삭기로 발생할 수 있는 산업재해 예방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이동식 과속 경보장치를 도입, 주행 중인 차량의 속도를 실시간으로 측정·표출해 교통통제 시 운전자의 자발적인 감속 및 안전운행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야간 도로공사현장 `안전사고와 거리두기` 개선책은 신반포로 가로등 개량 공사현장을 비롯해 현재까지 4개 야간 도로공사 현장에 시범적으로 설치됐으며, 내년 상반기까지 공단에서 실시하는 모든 소규모 야간공사 현장에 확대할 예정이다.

조성일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이번 개선책 도입으로 소규모 야간 공사현장의 안전성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연기자 ycho@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