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내일 총파업 강행…정총리 "무관용 원칙 대응"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예정대로 25일 총파업을 강행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정부의 재고 요청에도 민주노총은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민주노총은 24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내일 노동법 개악 저지와 `전태일 3법` 쟁취를 위한 총파업 총력투쟁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총파업 당일 전국 곳곳에서 노조 간부와 파업 참가자를 중심으로 집회를 연다. 서울 집회의 경우 10인 이상 집회를 전면 금지한 서울시 방역 수칙에 따라 시내 곳곳의 더불어민주당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10인 미만 규모의 집회를 열기로 했다.

양동규 민주노총 비상대책위원회 집행위원장은 "스스로 (방역을) 철저하게 준비하고 있다. 앞으로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가 총파업 자제를 요청한 데 대해 김재하 비상대책위원장은 "정부와 국회는 방역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민주노총을 희생양 삼으려고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민주노총은 이번 총파업에 금속노조 현대중공업 지부, 한국GM 지부, 건설노조 타워크레인 분과위원회, 철도노조 코레일네트웍스 지부 등을 합해 15만∼20만명이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금속노조 현대차 지부는 노조 전임자 등 소수 간부만 참여하는 `확대 간부 파업`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노총의 이번 총파업에서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노조법 개정안의 통과를 저지하고 전태일 3법의 입법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낼 전망이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25일 예정된 민주노총 집회 재고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호소했다.

정 총리는 "노동자의 권리는 존중받아야 하지만 지금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국민들의 희생으로 힘겹게 쌓아 온 눈물겨운 방역의 탑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방역을 흔드는 집회에 무관용의 원칙으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