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사랑한 스파이’ 유인나X박소진, 환상의 티키타카로 유쾌한 웃음 선사



‘나를 사랑한 스파이’ 유인나, 박소진의 유쾌한 워맨스가 꿀잼력을 배가시키고 있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전지훈(문정혁 분), 강아름(유인나 분), 데릭 현(임주환 분)의 첩보전이 새 국면을 맞으며 한층 쫄깃한 2막을 예고했다. 산업스파이 피터(전승빈 분)에게 소피(윤소희 분)를 죽인 범인을 잡자며 공조를 제안한 전지훈과 정체를 밝히고 산업스파이 생활을 청산하겠다고 결심한 데릭 현. 강아름을 위한 두 남자의 선택은 예측 불가의 전개를 펼치고 있다. 여기에 강아름이 소피의 웨딩드레스에 숨겨진 보안토큰을 발견하며 짜릿한 엔딩을 안겼다. 관계 변화와 함께 사건의 핵심 ‘키’를 쥐게 된 강아름의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다이내믹한 극 전개만큼이나 개성 강한 캐릭터들이 극을 다채롭게 채워가고 있다. 문정혁과 임주환이 각각 배인혁, 이종원과 색다른 브로맨스를 선보이고 있다면, 유인나는 박소진과 유쾌한 워맨스 케미로 또 다른 재미를 더하고 있다. 세상 둘도 없는 절친이자 사업파트너인 강아름과 배두래(박소진 분). 두 사람은 손발이 척척 맞는 찰떡 호흡으로 어떤 고객이든 만족시키는 프로페셔널한 멋쁨과 찐친다운 환상의 티키타카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무엇보다 기막힌 첩보전에 휘말린 강아름의 옆에서 뼈 때리는 현실 조언도 아끼지 않은 배두래의 존재감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옆집 언니같이 털털하고 친근한 배두래는 걸스데이 박소진의 천연덕스러운 연기로 완성됐다. 똑 부러지고 철저한 현실주의자인 그는 강아름의 정신줄을 붙잡아주는 직설적인 화법이 매력적인 인물.

박소진은 “배두래는 비즈니스적으로 이성적이고 냉철하지만, 친구 강아름을 진심으로 위해주는 든든한 매력의 소유자다. 말은 쓰지만, 강아름의 말과 행동에 늘 공감해주는 ‘츤데레스러움’이 가장 큰 매력”이라고 짚었다.

이어 “늘 큰 소리를 내는 건 배두래지만, 자세히 보면 강아름의 모든 진두지휘를 따라가고 있다는 점이 두 사람의 관계에서 흥미로운 포인트”라며 “강아름을 응원해주시는 만큼, 저 역시 마지막까지 든든한 친구로 밝고 건강한 에너지 보여주겠다”고 전했다.

한편, MBC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 9회는 오는 25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