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이 기억해!” ‘이십세기 힛트쏭’ MC 김희철, 듀스 ‘찐팬’ 입증 완벽 퍼포먼스



특별한 케미스트리로 시대를 풍미했던 추억의 듀오들이 `이십세기 힛트쏭`을 가득 채웠다.

지난 20일 밤 8시 방송한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은 `셋뚜 셋뚜! 꿀조합 듀오 힛-트쏭 10`을 주제로, `찰떡 호흡`이라는 수식어에 걸맞은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등장해 추억을 제대로 소환했다.

`셋뚜 셋뚜! 꿀조합 듀오 힛-트쏭 10` 1위는 듣는 음악에서 보는 음악으로의 트렌드를 탄생시킨 듀스의 `나를 돌아봐`가 차지했다. 듀스의 음악이 흘러나오자 `찐팬`으로 알려진 김희철은 자리를 박차고 듀스의 고난이도 브레이크 댄스를 소화해 감탄을 자아냈다.

듀스의 이야기들을 다시 꺼내보는 것도 `이십세기 힛트쏭`만의 특별함 중에 하나였다. 당시 헐렁한 셔츠와 통 큰 바지, 그리고 더듬이 앞머리까지 유행시키며 선망의 대상으로 우뚝 섰던 듀스. 이들의 등장에 MC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추억까지 방울 방울 맺혔다.

또한 듀스의 `나를 돌아봐` 외에도 더블루의 `그대와 함께`, 코코의 `그리움으로 지는 너`, 언타이틀의 `책임져`, 소호대의 `돌이킬 수 없는 사랑`, 뚜띠의 `대리만족`, 애즈원의 `천만에요`, 원투의 `자~ 엉덩이`, 수(SUE)의 `Someday`, 육각수의 `흥보가 기가 막혀` 등 그 시절 `힛트쏭`들이 시청자들을 찾았다.

특히 MC 김희철의 `넘사벽 인맥`이 다시 한번 빛을 발했다. 바로 코코의 이혜영과 깜짝 전화연결에 성공한 것. 이혜영은 과거 립싱크 무대를 고백하는가 하면, 연예계를 떠나려고 했던 사연, 그리고 윤현숙 때문에 2살 어리게 활동해야 했던 비하인드 스토리 등 여전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밖에도 영화 `언니가 간다`의 홍보 뮤직비디오 등장했던 듀스의 미공개 재킷, 애즈원의 귀여운 말실수가 포인트였던 예능, 손지창과 김민종은 물론 당대 스타들의 빛나는 비주얼이 눈을 정화시킨 드라마 `느낌` 등 다양한 희귀 영상이 등장해 재미를 더했다.

한편 잊고 있던 추억의 명곡을 재소환하고 트렌디한 뉴트로 음악 감성을 만날 수 있는 `이십세기 힛트쏭`은 매주 금요일 밤 8시 KBS Joy에서 방송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