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지르니 화면이 쭉 늘어나네"…中서 공개된 `롤러블폰`

화면이 늘어났다 줄어드는 `롤러블` 스마트폰이 모습을 드러냈다. `폴더블`에 이은 차세대 폼팩터로 `롤러블`이 꼽히는 가운데, 롤러블 스마트폰을 공개한 것은 LG전자가 아닌 중국 오포였다.

지난 17일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오포는 `이노데이 2020` 컨퍼런스에서 롤러블 컨셉폰 `오포 X 2021`을 선보였다. 컨셉폰은 상용화 수준에는 못 미치지만 아이디어가 실현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

이 제품은 가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탑재했다. 기본 상태에서 6.7인치이고, 디스플레이를 최대 7.4인치 크기까지 펼칠 수 있다. 측면에 있는 버튼을 누르거나 기기 테두리 부분을 상하로 훑으면 크기가 조정된다. 지름 6.8mm의 `롤 모터`가 디스플레이를 펼치고 넣는 방식이다.
"문지르니 화면이 쭉 늘어나네"…中서 공개된 `롤러블폰`

오포는 `오포 X 2021`에 롤모터, 2 in 1 플레이트, 스스로 화면을 보호하는 워프 트랙 등의 자체 기술이 접목됐다고 강조했다. 또 122개의 특허를 신청했으며, 이 중 12개는 스크롤에 관련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 제품이 언제 출시될지는 미지수다. 오포 부사장 겸 연구소장인 레빈 리우는 "아직은 컨셉 단계지만 소비자에게 적절한 시기에 선보이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문지르니 화면이 쭉 늘어나네"…中서 공개된 `롤러블폰`

한편 LG전자도 롤러블 스마트폰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월 온라인으로 열린 `LG 윙` 공개행사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검은색 배경에 끝 부분을 당겼다가 밀면 화면이 쭉 늘어났다가 다시 들어가는 실루엣의 움직임이 드러났다.

업계에서는 LG전자가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롤러블 스마트폰을 개발 중이라고 전망한다. 내년 2월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공개될 것이라는 예측이 제기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 2018년 미국 특허청(USPTO)에 특허 출원을 마쳤고, 지난해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에 `익스팬더블 폰` 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지난 2월에 유럽특허청(EUIPO)에 각각 `LG 롤러블` `LG 슬라이드` 이름으로 상표권 출원 신청을 진행했다. 지난 2일 특허청에 `LG 롤러블(Rollable)`로 상표권을 출원했다.

한편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도 지난 12일 디자인 전략회의에서 개발 중인 롤러블폰 시제품을 체험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