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코오롱, 3Q 영업익 60%↑…"주택사업·車 판매↑"

(주)코오롱은 16일, 공시를 통해 연결 기준으로 3분기 매출은 12,058억 원, 영업이익은 556억 원, 당기순이익은 278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1,369억 원으로 12.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10억 원으로 60.7% 증가한 수치다.

(주)코오롱에 따르면 매출은 종속회사인 코오롱글로벌의 주택사업 매출 확대와 BMW 신차 판매 증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

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종속회사인 코오롱글로벌의 2분기에 이은 3분기 호실적으로 인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주)코오롱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이 계속되고 있으나 종속회사인 코오롱글로벌이 풍부한 수주 누적잔고를 확보한 주택사업부문과 안정적인 실적을 내고 있는 유통사업부문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나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면서 "지분법적용 자회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도 최근 자동차 소재 사업의 회복세와 함께 석유수지와 필름·전자재료 및 아라미드 등 고부가 제품의 소재 경쟁력을 통해 대외 리스크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