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 백신에도 기술주 매도로 혼조…나스닥 1.37%↓

미국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10일(현지시간) 혼조세로 마감했다.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기대는 지속했지만 팬데믹 속에서도 강세를 보인 일부 기술주 매도세도 지속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62.95포인트(0.90%) 상승한 2만9420.92에 마감했다.

반면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4.97포인트(0.14%) 내린 3545.53,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159.93포인트(1.37%) 하락한 1만1553.96을 각각 기록했다.

이날 시장 분위기는 화이자가 독일 바이오엔테크(BioNTech)와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한 기대로 지지됐다. 전날 화이자는 해당 백신 후보물질이 최종 임상시험에서 90%의 감염 예방률을 보였다는 예비 결과를 발표했다.

이 같은 발표에 전날 다우지수와 S&P500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터치하기도 했지만, 시장 전문가들은 실제로 이 백신이 어떻게 배포되는지를 지켜봐야 한다며 냉정을 되찾았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 알레르기 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은 전날 CNN방송과 인터뷰에서 화이자가 일주일에서 일주일 반 사이 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 승인 신청을 할 수 있고 이르면 이달 말에서 내달 초 백신 접종이 시작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 같은 흐름 속에서 FAANG(페이스북·아마존닷컴·애플·넷플릭스·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은 혼조세를 보였다.

페이스북은 2.27%, 아마존은 3.46% 내렸고 자사 칩을 탑재한 맥(Mac) PC를 공개한 애플의 주가도 0.28% 하락했다. 대표적인 `집콕주` 넷플릭스는 2.07% 올랐지만 알파벳은 1.35% 하락했다.

경제활동이 늘면서 수혜가 기대되는 셰브런과 엑손모빌은 각각 4.65%, 2.22% 올랐고 보잉도 5.19% 급등했다.
미국 증시, 백신에도 기술주 매도로 혼조…나스닥 1.37%↓

국제 유가는 백신 기대감에 이틀 연속 큰 폭으로 올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7%(1.07달러) 오른 41.3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내년 1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2.9%(1.24달러) 뛴 43.6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백신이 3상 임상시험 중간 결과에서 90% 이상의 예방효과를 보였다는 뉴스에 8.5% 폭등한 데 이어 이틀째 상승세다.

코로나19 사태로 최악의 침체에 빠진 원유 수요가 백신 덕분에 살아날 것이라는 전망이 유가를 끌어올리는 것으로 분석된다.

전날 5% 폭락했던 국제 금값은 각국 중앙은행들의 완화적 통화정책 유지 전망에 힘입어 반등에 성공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1.2%(22달러) 오른 1,876.4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