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수순…전당원 투표 마무리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은 1일 오후 6시 전당원 투표를 종료했으며 투표 결과를 2일 오전 최고위원회의 때 공개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서는 공천 찬성론자들의 의견이 주를 이뤘다.

한 당원은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옳은 일"이라며 "유권자의 선택권은 필수"라고 밝혔다.

다른 당원은 "정당이 존재하는 이유는 정권을 잡기 위한 것인데, 잘못했다고 해서 후보를 내지 않는다는 생각 자체가 말이 안 된다"며 찬성 의견을 냈다.

스스로 만든 당헌을 뒤집고, 그 명분을 얻기 위해 당원 투표에 떠넘긴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당 안팎에서 나온다.

민주당은 올해 4·15 총선을 앞두고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하는 과정에서도 `선거제 개혁 취지에 역행하는 꼼수를 쓴다`는 비판이 대두되자 전당원 투표를 진행한 바 있다. 당시 투표는 74.1%의 찬성으로 가결됐다.

이번 전당원 투표 결과 당헌 개정으로 결론이 나면, 2일 당무위원회, 3일 중앙위원회를 거쳐 당헌 개정을 마무리하게 된다.

당헌 개정 내용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등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는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현행 규정에 `전당원투표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단서를 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당헌 개정 완료와 함께 총선기획단,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 검증위 구성 등 공천 실무 준비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1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공백을 메우는 내년 4월 재보선에 민주당이 공천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피해자에 대한 3차 가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