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6년 만에 3억 달러 해외채권 공모 발행

LH(사장 변창흠)는 지난 ‘14년 이후 6년 만에 해외채권 공모발행에 나서 목표한 3억 달러 전액 발행에 성공했다고 1일 밝혔다.

코로나19 글로벌 재확산과 미국 대선 등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진 상황에서도 LH는 73개 기관으로부터 애초 목표의 5.6배 수준인 17억 달러 이상의 투자주문을 유치했다.

3년 만기 소셜본드로 발행되는 이번 채권 대금은 전액 임대주택건설자금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발행금리는 3년 만기 미국채 금리에 0.48%를 가산한 0.625%로 결정됐으며, 이는 정책은행을 제외한 공기업 역대 해외채권 발행금리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소셜본드는 중소기업 지원, 일자리 창출, 취약 계층 지원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발행하며 조달 자금의 용도가 제한되는 특수목적 채권이다.

LH는 이 같은 성과를 위해 사전 투자설명회를 통해 주거복지로드맵, 3기 신도시 건설 등 우리나라 주거정책에 대한 해외투자자들의 이해를 증진하고 핵심 정책수행기관으로서 LH의 공적 역할을 홍보하는 데 주력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윤복산 LH 재무처장은 “지난 9월 정부가 역대 최저 금리로 해외채권(외평채)을 발행한 점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며 “LH는 해당 재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취약계층 주거안정 등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원규기자 w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