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F&B는 LG전자와 가정간편식(HMR) 최적 조리법 개발을 골자로 한 사업 협력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동원F&B는 LG전자와 ‘간편식 자동조리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스마트 가전의 HMR 최적 조리 솔루션 공동 개발 △동원몰과 LG ThinQ 플랫폼 등 온라인 커머스 △공동 마케팅 등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동원F&B는 햄, 만두, 죽 등 23종 제품의 최적 조리 알고리즘을 LG전자 광파오븐에 적용했다. 이를 통해 리챔, 양반죽 등 동원F&B 대표 제품부터 에어프라이어 전용 HMR 브랜드 ‘퀴진’까지 LG 디오스 광파오븐에서 맛있게 조리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동원F&B는 향후 대상 제품을 확대하고 전용 브랜드 제품까지 개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ThinQ 앱(운영프로그램)과 클라우드 서버를 연동해 오븐의 별도 조작 없이 간편식을 자동 조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제품 바코드를 카메라로 촬영하면 최적의 조리 방법과 시간이 오븐에 자동으로 설정되는 방식이다.

김재옥 동원F&B 대표이사는 “이번 업무 협약은 식품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미래 가정간편식 시장의 디지털 트렌드를 선도해나갈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은 “LG전자만의 차별화된 기능을 갖춘 스마트 가전으로 고객에게 편리함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원F&B 간편식, `LG전자 광파오븐`이 알아서 조리해준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