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어링자산운용은 29일 ‘베어링 월지급 글로벌 하이일드 증권 자투자신탁[H](채권 재간접형)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펀드는 지난해 국내에 출시한 ‘베어링 글로벌 하이일드 채권펀드’를 월지급식 펀드로 출시한 상품이다.

매월 일정 수준의 분배금을 지급해 안정적인 현금 흐름을 창출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펀드의 주요 투자 대상은 미국과 유럽의 하이일드 채권이다.

하이일드 채권은 일반적으로 국채나 일반회사채 대비 상대적으로 높은 이자를 제공해 저금리 시기 유망 투자처로 꼽힌다.

최근 코로나19 및 여러 지정학적 이슈들로 시장 불확실성이 이어지는 가운데에서도 하이일드 시장에 여전히 매력적인 기회를 찾을 수 있다는 것이 베어링운용의 분석이다.

배인수 베어링자산운용 한국법인 대표는 “하이일드 채권의 경우 국채나 일반회사채 대비 수익률이 높은 대신 위험 부담이 상대적으로 큰 만큼, 채권 발행 주체의 펀더멘털과 채권 담보물의 가치를 면밀히 분석, 평가할 수 있는 액티브 운용사의 능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