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건설분야 청년 창업 지원

포스코건설은 지난 28일 인하대학교와 공동으로 개최한 `차세대 건설분야 스타트업(STARTUP)` 경진대회에서 미래 건설산업을 이끌 예비창업자 3개 팀을 최종 선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차세대 건설분야 스타트업 경진대회는 건설분야의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이 안정적인 여건에서 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포스코건설의 대표적인 사회문제해결형 사회공헌활동이다.

올해 대회의 최종 선정된 팀은 XR 솔루션, IHAE, 비구조요소 등 3개팀으로 ‘XR 솔루션’팀은 XR(확장현실)기술을 활용해 중장비와 같은 건설기계가 현장에 투입되기 전 작업환경에 대해 시뮬레이션을 통해 현장 안전관리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IHAE’팀은 층간소음 저감을 할 수 있는 진공 단열재 및 소음차단재를 개발하고 있고 ‘비구조요소’팀은 기존 천장 내장재를 고정하는 걸이를 개량해 지진이나 태풍 시 내장재 탈락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는 아이디어를 사업화하고 있다.

이들 3개 팀은 창업지원금 300만 원을 지원받고 인하대와 연계된 창업보육센터에 입주해 제품개발을 위한 창업 컨설팅 지원을 받는다. 또 포스코건설은 성과가 입증된 제품에 대해서는 건설현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 2회째를 맞은 스타트업 경진대회는 첫 대회와 달리 참가대상을 전국으로 확대해 청년들의 참여기회를 늘려 청년 창업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포스코건설 임직원과 인하대학교 창업지원단으로 구성된 `창업지원 멘토단`은 지난 7월 결승진출 6개 팀을 대상으로 약 석달간에 걸쳐 아이디어를 구체화하는 작업과 현장 테스트 지원 등 대회준비를 지원해 왔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건설분야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이 더 쉽게 창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더불어 발전하는 기업 시민`으로서 청년 일자리 해소에도 앞장서겠다"며 "건설현장에 필요한 요소기술들도 확보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원규기자 w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