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 지표부진 속 부양책 촉각…나스닥 0.47%↓

미국 뉴욕증시가 실업 지표 부진과 부양책 협상에 대한 우려로 소폭 하락 마감했다.

현지시간 15일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지수는 전날보다 19.80포인트, 0.07% 내린 28,494.2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날보다 5.33포인트, 0.15% 하락한 3,483.3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4.86포인트, 0.47% 내린 11,713.87에 장을 마감했다.

부양책 협상이 진전을 보이지 않는 가운데 미국 실업 지표가 악화하면서 투자 심리에 악영향을 미쳤다.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5만3천 명 늘어난 89만8천 명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3주 만에 다시 증가세를 기록했으며,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83만 명보다 많았다.

고용의 회복이 정체되고 있다는 우려가 한층 커지면서 주요 지수는 장 초반 비교적 큰 폭 하락했다.

유럽과 미국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는 점도 불안감을 부추겼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프랑스와 영국 등 유럽 주요국은 봉쇄 조치를 다시 강화하는 중이다.

미국에서도 하루 확진자 수가 6만명에 다시 다가서고, 다수 주에서 사상 최고치 수준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상황이 나빠졌다.

미국의 신규 부양책 협상 상황도 여전히 불투명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기존 제안 1조8천억 달러보다 부양책 규모를 키울 수 있다면서, 대선전 타결 가능성도 아직 있다는 발언을 내놨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대선 전 타결이 쉽지 않다는 견해를 재차 밝히면서도, 합의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진전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견해차가 큰 것으로 알려진 코로나19 검사 문제 관련해서도 민주당에 양보할 수 있다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반면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부양책 증액 반대 견해를 재차 밝히면서, 5천억 달러 규모의 표적화된 방안이 적절하다는 주장을 이어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야기하는 규모는 공화당 의원들을 설득하기 어렵다는 견해도 밝혔다.

불확실성이 여전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등으로 합의에 대한 기대가 다소 되살아난 상황이다.

이에따라 장 초반 비교적 큰 폭 하락했던 주요 지수는 낙폭을 상당폭 회복했다.

기업들의 실적이 양호했던 점도 증시에 지지력을 제공했다.

모건스탠리와 월그린부츠얼라이언스 등이 시장 예상보다 양호한 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모건스탠리 주가는 이날 1.3% 이상 올랐고, 월그린 주가는 4.8%가량 급등했다.

한편 프랑스와 네덜란드가 공동으로 주요 기술기업들의 비대화와 독점을 억제하기 위한 방안 마련을 유럽연합(EU)에 촉구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 점은 커뮤니케이션 및 기술주 업종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커뮤니케이션이 0.66% 하락했고, 기술주도 0.44% 내렸다. 반면 금융주는 0.81% 올랐다.
미국 증시, 지표부진 속 부양책 촉각…나스닥 0.47%↓

국제 유가는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봉쇄 조치 재도입으로 소폭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2%(0.08달러) 내린 40.9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15분 현재 배럴당 0.6%(0.24달러) 떨어진 43.0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영국과 프랑스 등 몇몇 유럽 국가들이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야간 통행금지 등 제한 조치를 다시 시행한 것이 원유 수요 전망에 먹구름을 드리웠다.

다만 지난주 미국의 원유 재고가 382만 배럴 감소했다는 미 에너지정보청(EIA)의 발표 덕분에 유가 하락폭은 제한적이었다.

국제 금값은 강보합세를 보였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1%(1.60달러) 오른 1,908.9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