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CU가 몽골에 이어 말레이시아 시장에 진출한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말레이시아 편의점(CVS) 전문기업인 마이뉴스 홀딩스의 자회사 마이씨유 리테일과 브랜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마이뉴스 홀딩스는 1996년부터 현지서 `마이뉴스닷컴`이라는 브랜드로 600여개 점포를 운영하는 말레이시아 편의점 업계 2위이자 로컬 브랜드 1위 업체다.

이번 계약에 따라 BGF리테일은 내달 CU 해외산업 태스크포스(TF)를 말레이시아로 보내 현지 시장에 최적화한 편의점 모델과 시스템 구축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말레이시아 CU 1호점은 내년 상반기 중 개점한다. BGF리테일은 내년에 신규 점포를 50개 내는 것을 시작으로 앞으로 5년 간 점포 수를 500곳 이상으로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기존 마이뉴스닷컴 점포도 점진적으로 CU로 전환해 중장기적으로 말레이시아 편의점 업계 1위로 올라선단 목표다.
편의점 CU, 말레이시아 진출…"목표는 현지 업계 1위"

말레이시아는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지난해 약 1만1천 달러로, 동남아시아 국가 중 3위에 오를 만큼 소비력이 높아 편의점 산업의 성장잠재력이 매우 크다. 인구당 편의점 수도 상대적으로 부족해 출점 여력이 충분하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은 "말레이시아 진출은 현지 CVS 기업에 CU의 브랜드와 노하우를 수출하는 첫 사례"라며 "CU의 전문성과 파트너사의 경험을 합쳐 빠르고 탄탄하게 사업을 안정시키고 글로벌 기업들과 당당히 경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CU는 2018년 몽골의 유통 전문 업체와 손잡고 업계 최초로 몽골 시장에 진출하는 등 해외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CU는 현재 몽골에서 100여개의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