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십세기 힛-트쏭’, 김희애X전영록X박중훈이 한 무대에? `스페셜 콜라보` 깜짝 공개



`이십세기 힛-트쏭`이 `팔방미인` 배우들의 넘치는 끼와 감성을 제대로 소환했다.

지난 9일 밤 8시 방송한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29회는 `화려한 외출! 노래하는 배우들 힛-트쏭 10`을 주제로, 무대로 과감히 진출해 특별한 추억을 완성했던 배우들의 힛트쏭들을 모아 시청자들을 만났다.

이날의 1위 곡은 김희애의 `나를 잊지 말아요`였다. 당시 21살이던 김희애의 `꽃미모`가 등장하자 MC 김희철도 넋을 놓고 바라보게 만들었다. 아울러 배우 이덕화가 바쁜 스케줄로 인해 곡의 가창을 반려해 김희애가 `나를 잊지 말아요` 부르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도 눈길을 끌었다.

김희애의 무대 영상은 끝이 아니었다. `나를 잊지 말아요`의 작곡가 전영록이 직접 무대에 올라 코러스로 마이크를 쥔 특별한 듀엣 무대도 `이십세기 힛-트쏭`을 통해 공개된 것. 이와 함께 전영록, 박중훈, 김희애가 함께한 `아직도 어두운 밤인가 봐` 영상도 감탄을 자아내기 충분했다.

`나를 잊지 말아요` 외에도 YDG(양동근)의 `골목길`, 안재욱의 `Forever`, 신신애의 `세상은 요지경`, 장동건의 `너에게로 가는 길`, TJ(장혁)의 `Hey Girl`, 이병헌의 `Tears`, 박광현의 `비소(鼻笑)`, 류시원의 `Always`, 차태현의 `I Love You` 등 배우들의 특별한 무대들이 대거 시청자들을 찾았다.

`이십세기 힛-트쏭`의 스페셜 게스트의 주인공은 바로 양동근이었다. 등장부터 김희철과 김민아는 물론 제작진의 `떼창`을 부른 양동근. 그는 개성 넘치는 패션 감각은 물론 넘치는 입담으로 `이십세기 힛-트쏭`을 `들었다 놨다` 했다.

양동근은 어린 시절 이재민의 `골목길`과 `제 연인의 이름은`에 영감을 받아 원조 로봇춤을 자신의 스타일로 재해석한 사연, `흔들어`의 비속어를 `사랑해요`로 바꿔 `사랑 전도사`가 됐던 이야기 등 추억의 에피소드들로 시종일관 웃음을 안겼다.

양동근의 특별한 영상들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었다. 아내의 권유로 인해 아들의 유치원 재롱잔치 무대에 올라 `특급 아빠` 면모를 과시한 사연은 물론, 혼성그룹 윌 활동 당시 `과거는 묻지 마세요` 뮤직비디오까지 희귀 영상들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십세기 힛-트쏭`이 준비한 선물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김희철의 오글거리는 대사가 충격적인 `반올림2` 영상을 비롯해 친구 김원준과 어울리다가 윤석호 PD의 눈에 띄어 드라마에 데뷔하게 됐던 류시원 이야기, 드라마 OST로 60만장의 판매고를 올렸던 안재욱 이야기 등을 통해 그 때, 그 시절로 시청자들을 초대하며 특별함을 완성했다.

한편 잊고 있던 추억의 명곡을 재소환하고 트렌디한 뉴트로 음악 감성을 만날 수 있는 `이십세기 힛-트쏭`은 매주 금요일 밤 8시 KBS Joy에서 방송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