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 대결구도 주장 우려스러워"…언론 행태 작심 비판

청와대가 북한의 우리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해 "남북이 냉전과 대결구도로 되돌아가야한다는 것 같은 주장이 서슴지 않고 고개를 들고 있는 것이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장문의 서면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의 시간`을 따지는 일부 언론의 보도 행태를 조목조목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보고를 받고, 공식 입장을 표명하고, 관련한 회의를 주재하는 일련의 과정은 바로 한반도의 위기관리를 위한 시간이었다"며 "안타까운 일이지만 당시 상황을 되돌아보겠다"며 설명을 이었다.

강 대변인은 "마치 우리 군의 코앞에서 일어난 일처럼, 망원경으로 들여다보고 있었던 것처럼 간주하고 비판보도를 하고 있다"며 "기본적으로 우리 바다에서 수십 킬로미터 떨어진 북한 해역, 우리가 볼 수 없고 들어갈 수도 없는 곳에서 일어난 사건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군의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던 것은 멀리 북한 해역에서 불꽃이 감시장비에 관측됐다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없는 상황이었다"며 "토막토막의 `첩보`만이 존재했던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23일 심야 긴급관계장관회의에서 첩보로 사실관계를 추론하고 사실로 확정하지 못한 상태에서 문 대통령에 정식보고 됐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또 당시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도 재차 첩보의 신빙성을 따져물었던 사실을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련의 과정에 대해 "충분한 사실관계가 확인이 되어야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밝히는 한편 북측의 사과를 받아내고, 재발방지를 약속받을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이후 북한의 사과가 신속하게 도착한 사실을 설명하며 해외와 국내 보도를 비교했다. 강 대변인은 "도움이 되는 조치"라는 미국 국무부 대변인의 평가와 "이번 사과가 남북관계의 또 다른 심각한 위기가 될 수도 있었던 일을 막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한 뉴욕타임스의 보도 등을 인용했다.

또 박근혜 정부 때였던 2015년 `목함지뢰 도발 사건` 당시 북한군의 `사과`가 아닌 `유감 표명`이 20일 뒤에 있었음에도 호의적이었던 보수 언론의 논조를 비교해 제시했다.

-“사과”란 말 한적 없던 北, 이번엔 명확하게 "유감 표명하겠다"(조선일보)

-南北 일촉즉발 위기 속, 朴대통령 ‘원칙 고수’ 승부수 통했다(조선일보)

-북 “지뢰폭발로 남측 군인 부상 유감”…북한 주어로 명시 유감은 처음(중앙일보)

-대화와 타협이 남북한 파국 막았다(중앙일보 사설)


강 대변인은 이어 "어제 긴급안보관계장관 회의에서 북한의 사과통지문을 `긍정평가`하고 남북공동조사와 통신선 복구를 제안한 것에 대해서도 깎아내리고 비난하는 보도가 오늘 아침에 다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긴급안보관계장관회의와 관련해 안토니우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이 "투명한 진상조사를 촉구"하며 "남북한이 국경의 긴장을 완화하고 신뢰를 쌓기 위해 2018년 평양선언과 남북군사합의 정신으로 돌아갈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강 대변인은 "어떤 언론은 대통령이 북한 통지문 수령 후 시행한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평화’를 몇 번 언급했는지까지 세어서 비난했다"며 "해당연설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국민께 약속했는데도 말이다"라고 성토했다.

강 대변인은 "대통령께서 유족에게 위로를 보내면서 강조했듯 안 될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정부는 송구한 마음"이라면서도 "하지만 강한 안보는 물론이고 그래서 더욱 평화"라고 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이 자주 인용하시는 마하트마 간디의 말을 소개해드리고자 한다"며 "평화로 가는 길은 없습니다. 평화가 바로 길입니다"라고 전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