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십세기 힛-트쏭’ 주인 바뀌고 대박, 가요계 얽힌 흥미진진 에피소드 ‘추억 소환’ 예고



주인이 바뀌고 매력 포텐이 터진 힛트쏭들을 `이십세기 힛-트쏭`이 제대로 소환한다.

25일 밤 8시 방송하는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27회에서는 `운명 체인지, 가수 바뀌고 대박 난 힛-트쏭 10`을 주제로 `반전`을 가득 품은 힛트쏭들이 대거 안방을 찾아간다.

우리의 추억을 아름답게 장식했던 희대의 명곡들. 그 노래 속에 숨은 사연이 `이십세기 힛-트쏭`을 통해 공개된다. 주인이 바뀌고 대박 난 10곡과 그 노래 속 숨겨진 흥미진진한 에피소드까지 깨알 재미가 곳곳에 숨어있다는 귀띔.

명곡들은 물론 MC 김희철의 운명을 바꾼 `나비잠`에 얽힌 이야기도 시청자들을 찾는다. 김희철과 민경훈의 특별한 컬래버레이션 곡 `나비잠`은 원래 다른 가수의 곡이었다는 소식 때문. 여기에 김희철이 직접 작곡가를 취재한 `나비잠` 속 숨겨진 사연이 흥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십세기 힛-트쏭` 깜짝 전화 연결도 빼놓을 수 없다. `힛-트쏭 10`의 주인공 박미경, 태진아와의 만남이 준비돼 있는 것. 노래 주인에게 직접 듣는, 뒤바뀐 운명의 곡 에피소드들이 `이십세기 힛-트쏭`의 재미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특별한 게스트도 준비돼 있다. 이번 주 주인공은 90년대 가요계를 사로잡은 `미다스의 손`이자 `명곡제조기` 작곡가. 가요계 돌풍의 주역들의 특별한 이야기는 물론, 팔리지 않아 떠돌던 곡에서 초대박 곡이 된 `운명 체인지` 노래에 대한 풀 스토리가 공개된다.

스페셜 게스트가 쏟아내는 `초특급 비하인드` 스토리에 MC 김희철도 혀를 내둘렀다고. 심지어 더 깊은 이야기까지 들려달라며 스튜디오 바닥에서 떼를 쓰는 김희철의 모습까지 예고를 통해 포착돼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한편 시청자들을 아름다운 추억 여행으로 이끌 `이십세기 힛-트쏭` 27회는 25일 밤 8시 KBS Joy에서 만나볼 수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