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선배가 후배에게

9월 모의평가의 빠른 복기, 지극히 당연한 말이지만 정말
필요한 일입니다. '이게 대학수학능력시험이었다면 나는
어떻게 하는 게 옳았을까?'를 염두에 두고 복기하세요.
[대학 생글이 통신] 9월 모의평가 복기하면 수능까지 공부방법이 보일 거예요

9월 모의평가의 빠른 복기, 지극히 당연한 말이지만 정말 필요한 일입니다. 학원처럼 수시로 사설 모의고사를 치르지 않는다면 6월 모평과 9월 모평 같은 실전 연습 기회는 정말 소중합니다. ‘이게 대학수학능력시험이었다면 나는 어떻게 하는 게 옳았을까?’를 염두에 두고 복기하세요. 내가 국어 시간에 어떤 상태였고, 이 지문을 읽을 때 나는 어떤 생각을 하고 있었으며, 문제를 어떤 순서로 풀었는데 그것이 효율적이었는지 비효율적이었는지 복기를 해보세요. 그리고 어떻게 하면 좀 더 좋았을지 그 대안도 생각해보면 좋습니다. 사실 복기는 그날 하는 게 가장 좋습니다. 저는 한국사 문제 빨리 풀어놓고 시험지 뒷면에다 적으면서 국영수 파트만 먼저 복기를 했어요. 어차피 한국사는 알면 맞는 것이고 모르면 틀리는 과목이니까 시간이 많이 남습니다. 빨리하면 기억이 금방금방 납니다. 꼭 필요해요.
국어는 문학 용어·수학은 실수 유형을 점검해야
9월 모의평가에서 얻은 교훈은 수능 전까지의 공부 방향을 결정 짓습니다. 국어는 선지의 표현, 문법 개념, 문학 용어 등을 체크하세요. 모르거나 ‘조금이라도’ 고민이 되는 부분이 있었다면 과감하게 빨간 펜 표시를 하세요. 수능 날은 내 삶에 가장 집중력이 떨어지는 날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고 준비해야 합니다. 개념이나 표현적인 면에서 문제가 없었다면 문제풀이의 순서, 비문학 지문의 근거 등을 쉽게 찾을 수 있었는지를 체크합니다. 사람마다 성향은 다르겠지만 기본은 지문을 읽고 문제를 푸는 겁니다. 지문을 읽을 때 원활하게 읽히지 않는 부분이 있었다면 왜 안 됐는지 끊임없이 고민하세요.

수학은 공식, 실수 유형, 신유형을 체크하셔야 합니다. 특히 확률과 통계, (문과의 경우) 수학1 로그 개념이나 삼각함수 쪽에서 가끔 까먹는 것 한두 개가 나옵니다. 짚고 넘어가야 합니다. 실수로 틀리는 경우라면 각각의 유형이 있습니다. +, -를 잘못 봤다거나, 삼각형 넓이인데 1/2을 안 곱했거나 등 세세하게 나눌 수 있습니다. 깐깐하게 나누는 것 같아 보이지만 생각보다 공통적으로 나오는 유형이 꽤 됩니다. 여기서 나온 결론은 항상 유의하면서 봅시다. 또한 표현은 신유형 찾기라고 했지만 결국 못 푼 문제는 왜 못 풀었는지, 어떤 방법으로 풀어야 하는지를 해설강의 등을 통해서 해결합니다. 수학은 결국 돌고 돕니다. 신유형 같아 보여도 수능 기출문제 중에 분명 같은 방식으로 해결하는 문제가 나옵니다. 그중에서 몇 개 짜깁기하면 어려워 보입니다. 많은 문제를 풀어봅시다.
기출문제집 풀이로 다양한 문제유형 익숙해져야
영어는 단어, 문법, 지문의 논리구조를 체크하셔야 합니다. 단어와 문법은 모르는 걸 체크해서 바로바로 외워둡시다. 포스트잇에 따로 적고 책상 귀퉁이에 붙여두면 효과 ‘짱’입니다. 지문의 논리 구조는 △이 지문이 주장하는 바는 무엇인가 △어떤 문제 상황이나, 어떤 예시를 들어가며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는가 △정답의 근거는 어떤 부분을 보면 알 수 있는가를 체크하는 겁니다. 기출문제나 EBS 교재를 많이 공부하다 보면 어느 정도 비슷하게 보이는 흐름이 있습니다. 연습 많이 하세요.

탐구는 크게 모르는 개념 체크하기, 익숙하지 않은 유형 체크하기가 있습니다. 모르는 개념은 EBS 교재나 기출문제집을 찾아보면 나옵니다. 어디라도 언급돼 있습니다. 보통 9월 모평 즈음이면 탐구 과목의 경우 심화개념 학습을 이미 마쳤거나 하고 있어야 합니다. 몰랐다면 지금이라도 스피드하게 하세요. 늦지 않았습니다. 익숙하지 않은 유형은 평가원이 ‘수능에서 이런 식으로도 낼 수 있다’ 하고 간 보는 겁니다. 어떻게 풀면 좋을지만 간단하게 생각하고 넘어갑시다.

조승호 생글 13기, 연세대 경영학과 20학번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