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토피아`는 한국경제TV가 선보이는 밀레니얼 부자만들기 프로젝트입니다. 주식으로 경제적 자유의 땅 `유토피아`를 찾아가는 여행을 함께하세요!》

코로나19만 아니었다면 여행사진과 영상을 열심히 올렸을 인스타그램이 요즘 20대들의 주식 놀이터가 된 걸 아시나요? 인스타그램에 해시태그로 `주식`을 검색하면 122만 개의 게시물이 쏟아집니다. 10대들이 주로 쓰는 틱톡에서 `#주식` 해시태그는 650만 개, `#invest` 태그로 4억 3천 개의 영상이 올라와 있습니다.

한국 뿐아니라 전세계 20대들에게 요즘 화두가 바로 `주식`입니다. 지난해까지 욜로, 소확행이 트렌드라며 돈 쓸 궁리를 하던 이들 세대가 어떻게 하면 돈을 모아 주식에 투자할 수 있는지 스스로 스터디그룹을 만들고 적극적으로 종목과 수익률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이들이 이렇게 열광적으로 주식을 하는 이유는 명확합니다. 요즘 같은 초저금리 시대에는 월급으로 의미있는 수익을 낼 수 있는 재테크 수단은 주식투자 외엔 없기 때문이죠.

● 다시 경험하기 힘든 3월…시장은 왜 반등했을까

코로나19로 폭락했던 주식시장이 천문학적으로 풀린 경기부양 자금 덕분에 5개월간 무려 67% (3월 19일 대비) 가파르게 올라섰습니다. 국내 주식 중에는 카카오, 네이버, LG화학 주가가 2~3배씩 급등한 덕분에 `동학개미`로 불리는 국내 투자자들은 주식시장 반등 과정에 약 70% 가량, 시장의 큰손인 외국인은 110% 넘는 수익을 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미국 주식시장에서 이른바 `천오백슬라`로 불리는 테슬라를 비롯해 애플, 아마존 등 테크 기업들 역시 최소 두 배씩 주가가 뛰는 상승장이 이어졌습니다.

「주토피아」코너를 통해 만난 자산운용사 대표는 올해 3월 말 주식시장에 10년 만에 한 번 오는 좋은 기회가 지나갔다고 평가를 합니다. 국내에서는 2월 21을 기점으로 번진 팬데믹 이후 납득하기 어려운 수준으로 주요 지수가 떨어졌다 회복하는 과정에서 누구라도 쉽게 자산을 불리는 경험을 할 수 있었다는 것이죠. 지금까지 올라온 수익률을 보면 더 늦기 전에 계좌를 트고 투자해야 할 것처럼 보여지기도 합니다.

● 이제 막 투자 시작했다면…자신만의 기준 필요하다



그럼 주가지수가 크게 오른 8월 현재 시점에도 지난 3월과 같은 판단 기준으로 투자하면 성공할까요? 그렇지 않을 확률이 더 큽니다. 시장은 늘 모습이 변하기에 때에 맞는 판단 기준을 다시 찾아야 합니다. 이미 시장 하락에 베팅하려는 개인투자자가 나타나기 시작했고, 급등하던 주가도 바이오·헬스케어 실적 발표를 전후해 불안한 흐름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전 세계 경제성장률과 소비 지표의 회복이 더디게 진행되고 있고, 미국 대선을 앞두고 중국과의 갈등이 재부각되는 것도 부담스러운 요인이죠. 7~8월 들어 단기간 주가지수가 상당히 반등한 상태이기 때문에, 지금 주식을 사기 전에 주변 상황을 먼저 둘러볼 필요가 있습니다.

또 유의해야 할 점은 설령 지금이 지난 3월과 같이 투자하기에 좋은 기회를 다시 맞이하더라도 주식시장의 바닥을 예측하는 건 너무 위험한 일이라는 점입니다. 주가가 예상한 것 이상 하락해 투자한 목돈이 모두 사라지는 충격이 언제든 다시 찾아올 수 있기 때문인데요. 자신만의 판단 기준과 감내할 수 있는 준비가 없다면 지금처럼 좋은 시장에서도 오히려 큰 손실만 입을 수 있다고 합니다.

코로나19는 우리에게 전례없는 위기와 동시에 경험해보지 못했던 큰 기회를 안겨주고 있습니다. 투자를 늦게 알게 되었더라도 재테크를 시작하고 금융에 대해 공부하기에 이보다 좋은 기회도 드물 겁니다. 지금의 밀레니얼 세대들이 내후년 혹은 10년 뒤 지금의 주식 투자로 성공한 경험을 만들어 낼 수 있을까요?

《밀레니얼이 만드는 돈 이야기 `돈립만세`로 놀러오세요. 한국 최고 경제방송 한국경제TV 기자·PD들이 매주 2030 눈높이 인터뷰를 모아 전해드립니다》

▶ 인터뷰 전체 영상은 유튜브에서 만나보세요 (링크 클릭!)
3월말과 지금은 다르다는데…`영끌`해서 주식 뛰어드는 2030 [주토피아]



김종학기자 jh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