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랑했을까’ 손호준, 송지효 향한 가슴 시린 로맨스 ‘공감 지수↑’



배우 손호준이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에서 역대급 감성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11, 12회에서는 노애정이 갑자기 떠나갔던 그날의 오해가 풀렸고, 오대오가 애정의 딸 하늬(엄채영 분)의 친부라는 게 밝혀졌다.

손호준은 오대오를 연기하며 실연의 아픔을 실감나게 토해냈고, 지난 날에 대한 회한의 눈물을 쏟아냈다.

특히 그는 딸 하늬에게 14년간 아빠의 부재를 느끼게 했다는 자책감을 그리며 가슴 저릿한 장면들을 만들었다.

손호준은 눈물과 격노를 오가며 애절한 진심을 전해 보는 이들의 가슴에 뜨거운 여운을 안겼다. 씁쓸한 눈빛과 참담한 표정만으로 처연한 슬픔을 전하고 있어 보호 본능마저 자극하고 있다.

12회 말미 오대오가 딸에게 자신이 아빠임을 밝힌 만큼, 새로운 관계 변화 속에서 손호준의 색다른 모습이 예상된다.

손호준은 오대오를 유쾌하게 때론 로맨틱하게 여러 분위기로 표현해왔다. 여기에 웃음기를 뺀 그의 진지한 열연은 공감의 폭을 넓히는 동시에 시청자들의 폭풍 몰입을 이끌고 있다.

드라마 관계자는 “손호준은 작품에 대한 깊은 고민과 진지한 태도로 오대오에 접근한다. 캐릭터에 깊숙하게 파고들어 상황에 따른 감정 변화를 영민하게 표현해낸다”고 찬사를 보냈다.

이처럼 손호준은 디테일한 연기 내공으로 극의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힘을 발휘하고 있다.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하고 있는 손호준의 후반부 활약에도 기대감이 높아진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