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꿉꿉한 마음 싹 날려주는 작품"…뮤지컬 `썸씽로튼` 개막

지난 7일 서울 중구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막을 올린 뮤지컬 ‘썸씽로튼’이 5회간의 프리뷰 공연을 마치고 오는 11일부터 본 공연에 돌입한다.

‘썸씽로튼’은 르네상스 시대 영국을 배경으로 당대 최고의 극작가 셰익스피어에 맞서 인류 최초의 뮤지컬을 제작하게 된 바텀 형제의 고군분투기를 유쾌하게 풀어낸 작품이다.

‘썸씽로튼’은 재기발랄한 스토리와 위트 넘치는 패러디와 인용으로 쉴 새 없이 웃음을 선사하며 첫 공연부터 전석 기립을 이끌어 냈다고 공연 관계자 측은 전했다.

실제 공연을 관람한 관객들은 “꿉꿉한 마음을 싹 날려주는 시원한 작품! 공연장 안까지 빗소리가 들릴 만큼 내리는 폭우에도 그 스트레스를 잠시 잊을 만큼 매우 화려하고 즐거운 공연", "스토리와 음악은 물론 화려한 볼거리, 다양한 패러디와 개그코드"라는 호평과 함께 관객 평점 9.7을 넘겼다.

<썸씽로튼>은 오는 18일 충무아트센터 선예매를 시작으로 19일 인터파크 티켓에서 3차 티켓오픈을 진행한다. 티켓 가격은 6만~14만원으로 오는 10월 18일까지 공연한다.

닉 바텀 역은 강필석·이지훈·서은광, 나이젤 바텀 역에 임규형·노윤·여원·곽동연 등이 캐스팅됐다. 셰익스피어 역에 박건형·서경수, 노스트라다무스 역에 김법래·마이클 리가 함께 한다. 비아 역은 리사·제이민, 포샤 역은 최수진·이봄소리, ‘노스트라다무스’역에는 김법래와 마이클리가 맡는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