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 브랜드 제품 라인업 렌더링 이미지(좌측부터 아이오닉 6, 아이오닉 7, 아이오닉 5)

아이오닉 브랜드 제품 라인업 렌더링 이미지(좌측부터 아이오닉 6, 아이오닉 7, 아이오닉 5)

현대차는 내년부터 순차 출시 예정인 전용 전기차의 브랜드 명칭을 아이오닉(IONIQ)으로 정했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별도의 전용 전기차 라인업 브랜드를 론칭하는 것은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전기차 시장의 글로벌 리더십을 확보하겠다는 의지의 일환이다.

브랜드명 아이오닉은 미래 지향적이면서 순수한 친환경 기술을 상징하는 기존 `아이오닉`의 헤리티지를 계승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아이오닉은 전기적 힘으로 에너지를 만들어 내는 이온(Ion)과 현대차의 독창성을 뜻하는 유니크(Unique) 조합을 뜻한다.

현대차 측은 "아이오닉 브랜드가 추구하는 방향성은 `전동화 경험의 진보(Progress electrified for connected living)`"라면서, "전동화 기술에만 관심을 두기보다는 고객에게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선사하는데 초점을 맞추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원홍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 부사장은 "아이오닉 브랜드는 고객 경험에 대한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며 "전기차에 대한 새로운 시각으로, 고객에게 친환경 라이프스타일 기반 진보한 전동화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현대차 측은 오는 2024년까지 준중형 CUV와 중형 세단, 대형 SUV 등 모두 3종의 아이오닉 전기차 라인업을 갖출 계획을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45 콘셉트카`를 모티브로 한 첫차는 내년 선보일 준중형 CUV이다.

45는 현대차 포니 쿠페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콘셉트카로 지난해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됐다.

오는 2022년에는 콘셉트카 `프로페시(Prophecy)`를 기반으로 하는 중형 세단이 출시될 예정이다.

지난 3월 온라인으로 최초 공개된 프로페시는 공기 역학적이고 흐르는 듯 우아한 실루엣의 디자인과 공간성이 특징이다.

2024년에는 대형 SUV가 출시될 계획이다.

신규 차명 체계에 따라 내년 출시될 준중형 CUV는 ‘아이오닉 5(IONIQ 5)’, 2022년 나올 예정인 중형 세단은 ‘아이오닉 6(IONIQ 6)’, 2024년 출시 예정인 대형 SUV는 ‘아이오닉 7(IONIQ 7)’으로 명명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특히, "아이오닉 브랜드의 차세대 전기차는 세계에서 가장 짧은 시간인 20분 내 충전이 가능하고, 한 번 충전으로 450km이상 달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이오닉 브랜드 제품 라인업 렌더링 이미지(좌측부터 아이오닉 6, 아이오닉 5, 아이오닉 7)

아이오닉 브랜드 제품 라인업 렌더링 이미지(좌측부터 아이오닉 6, 아이오닉 5, 아이오닉 7)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