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식품사 '건강한사람들' 사옥 전경 사진=남양유업

남양유업 자회사 '건강한사람들'이 지역 경제 발전과 지역 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 등을 펼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충남 홍성에 위치한 '건강한사람들'은 2011년부터 사업을 운영한 가운데 남양유업을 비롯한 국내 주요 식품회사들의 제품들을 생산하고 있다. '건강한사람들'은 기존 PET 음료 등을 주로 생산, 운영하던 체계에서 올해부터 신선이유식, 치즈, HMR 등 다양한 제품군 생산으로 사업을 확장했다.

'건강한사람들'은 설비 증설과 제품 생산군 확대를 하면서 종합식품회사로 새롭게 거듭나기 위해, 기존 '남양에프앤비'라는 사명을 '건강한사람들'로 지난해 12월 변경했다.

'건강한사람들'은 고객 및 지역주민과의 상생을 최우선 가치로 추구한다. 종업원 164명은 모두를 지역 주민을 채용해 지역 일자리 창출에 공헌 하고 있다. 아울러 충남과 홍성에 위치한 중소 업체와의 거래를 통해 지속 가능한 지역 경제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현재 '건강한사람들' 사업 간의 배송, LPG 공급, 부자재 및 박스 업체 등이 지역 기반으로 한 협력업체들이다.

회사는 코로나 등으로 국내외 환경이 매우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870여 억원을 투자, 신규 공장을 세우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조세일보 / 박병우 전문위원 pab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