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스타벅스코리아 제공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 송호섭)는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함께 대한민국 중장년층의 카페 창업과 스타벅스 취업을 지원하는 '스타벅스 리스타트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경력단절 여성 대상 리턴맘 바리스타 채용, 장애인 바리스타 채용, 청년인재 양성 지원 및 시니어 일자리 지원을 이어 온 스타벅스가 이번에는 중장년층에 대한 창업과 취업을 지원하는 취지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지난 5월 스타벅스가 중소벤처기업부와 맺은 자상한 기업 업무 협약 관련 상생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당시 스타벅스와 중소벤처기업부는 40대 이상 폐업한 소상공인 등의 재취업이나 창업지원을 위한 바리스타 교육 프로그램 운영 등을 지원하기로 협약한 바 있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벅스는 전국의 40대 이상 중장년층 중에서 카페 창업 준비자 및 스타벅스 입사 희망자 등 총 100명 규모의 교육생을 모집하고 창업과 취업에 필요한 다양한 커피 관련 교육 프로그램 등을 진행한다.

특히 스타벅스에 취업을 희망하는 교육 이수자에게는 내부 채용 절차를 거쳐 실제 스타벅스 바리스타로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우선 선발된 교육 대상자에게는 이론과 실습교육 16시간을 지정된 스타벅스 교육장에서 진행한다. 커피의 최신 트렌드와 지식, 효과적인 고객 서비스, 음료품질 및 위생관리, 매장 손익관리 등의 다양한 교육이 제공된다.

예비 창업자들이 카페나 외식업 창업 시 주의해야 할 사항 및 경험 부족으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스타벅스 전문가들의 다양한 매장 운영 노하우 전수 등이 다뤄지며 교육 후에도 지속적인 멘토링 등을 통해 실제 창업 시 이들이 안정적인 매장 운영 및 우수한 품질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프로그램을 통한 스타벅스 중장년 바리스타 입사자는 스타벅스 파트너로서의 근무 조건과 복리후생, 승진 기회 등이 동일하게 제공되며 안정적으로 업무에 적응할 수 있도록 특별 교육도 제공된다.

스타벅스는 그 동안에도 학력, 나이, 성별 등에 차별 없는 열린 채용을 진행 해 왔으며 이번 40대 이상을 대상으로 하는 리스타트 지원 프로그램이 중장년층에게 망설임 없이 도전할 수 있는 기회도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조주현 실장은 “자상한 기업 스타벅스의 리스타트 프로그램이 단순 전문교육 전달을 넘어 취업의 기회까지 제공하는 실질적인 재기 프로그램으로 마련되어 매우 고무적이며 자상한 기업인 스타벅스의 상생 노력에 감사한다”면서 “코로나19로 어려운 중장년 소상공인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재기 프로그램을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조봉환 이사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재기 소상공인들이 스타벅스의 우수한 경영노하우를 전수받아 재창업, 재취업이라는 도약의 길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이들의 스토리가 재기를 꿈꾸는 중장년층 소상공인들에게 희망의 메시지가 될 것으로 공단 역시 앞으로도 중기부와 함께 소상공인의 새로운 도전을 직접적으로 돕기 위한 다양한 정책 마련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 이라고 밝혔다.

스타벅스 송호섭 대표는 “이번 프로그램이 우리 중장년층들에게 또다른 출발이 될 수 있는 실질적 계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 이라며 “중장년층들의 사회 경험은 스타벅스의 현재 파트너들과도 조화롭게 어우러져 우리의 귀중한 자산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교육프로그램에 참여를 위한 접수기간은 오는10일부터 19일까지 10일간이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할 수 있다.

스타벅스는 여러 취업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해 오고 있다.

지난 2013년부터 여성가족부와 경력단절여성 재고용 프로그램 협약을 맺고 출산이나 육아 문제로 퇴사한 스타벅스 전직 점장 및 부점장 출신 인력을 대상으로 재취업의 기회를 제공하는 '리턴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올 상반기까지 총 106명의 인력들이 리턴맘 바리스타로 복귀해 근무 중에 있다. 장애인 바리스타 채용도 지난 2007년부터 현재까지 지속 진행 중이다. 특히 2012년부터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협약을 체결하고 장애인 바리스타 채용을 정기적으로 진행 중에 있으며 이를 통해 올 상반기 기준 청각, 지적, 정신, 지체 등 총 381명의 장애인이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서 근무 중에 있다. 중증 장애를 2배수로 하는 스타벅스의 현재 법적 장애인 근로자수는 696명이다.

이 외에도 스타벅스는 지난 2015년부터 교육기부 관련 국제 NGO인 JA(Junior Achievement)와 함께 업계 최초로 청소년 진로교육 프로그램을 이어오고 있다. 전국의 특성화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취업 관련 강의 및 체험, 면접 프로그램 등을 통해 관련 교육을 이수한 학생들은 현재 1만 5천명을 넘어섰으며 이 프로그램을 통해 취업한 스타벅스 바리스타들도 현재 158명에 이른다.

지난해 3월부터는 보건복지부, 한국시니어클럽협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어르신 일자리 창출에도 앞장서고 있다. 이를 통해 스타벅스 드라이브스루 매장의 보행자 통행 안전을 위한 관리원으로 현재 200명의 어르신이 근무 중에 있으며 시니어 바리스타 전문 교육장 설치 및 관련 교육을 직접 진행하는 등 어르신들의 양질의 일자리 지원을 위해서도 다양한 활동을 진행 중에 있다.


조세일보 / 박병우 전문위원 pab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