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사진=뉴스광장 홈페이지 캡처)

김어준 (사진=뉴스광장 홈페이지 캡처)

이른바 `전·월세 무기한 연장법`에 반대하는 이들에 대해 "집도 없으면서"라고 해 서민 비하 논란이 제기된 방송인 김어준 씨의 발언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문제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27일 방심위에 따르면 이달 초 열린 방송자문특별위원회는 지난달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이 김씨의 발언과 관련해 제기한 진정서에 대해 이같이 결정하고 방송심의소위원회에 회부하지 않기로 했다.

당시 회의에서는 참석자 13명 중 10명이 `문제없음`에 동의했다.

이에 앞서 김씨는 지난달 16일 교통방송(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전·월세 무기한 연장법`으로 불리는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을 발의한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대화하던 중 법에 반대하는 이들에 대해 "집도 없으면서"라고 말하며 웃었다.

한편 방심위는 TBS 라디오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에서 출연자가 영화 `주기자`를 설명하던 중 "쫄지 마, XX"이라며 욕설을 포함한 표현을 2차례 쓴 데 대해 행정지도인 `권고`를 의결해 `봐주기` 논란이 제기됐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