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능형 타이어 손상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사고 감소 및 도로 안전 증진에 기여


브리지스톤이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와 손잡고 세계 최초로 타이어 손상 상태를 실시간 감지하는 타이어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해 협력한다고 22일 밝혔다.
브리지스톤, MS와 타이어 안전 개발 협력


이번 협업은 타이어가 문제를 일으킬 여지를 줄이고 안전 운전에 도움을 줄 전망이다. 브리지스톤의 타이어 손상 모니터링 시스템은 차에 장착된 하드웨어 센서에서 감지한 데이터를 MS의 자동차용 클라우드 플랫폼과 결합해 타이어에 생긴 손상 정보를 실시간으로 운전자에게 알려준다. 또 이 시스템은 알고리즘을 이용해 타이어 표면과 타이어의 골격인 카카스에 영향을 주는 도로 운전 상황을 감지하기도 한다. 덕분에 운전자는 위험한 상황을 즉시 보고받고 상황에 적절히 대처할 수 있다.

이 외에도 해당 모니터링 시스템은 타이어가 언제 손상됐는지 알려줄 뿐만 아니라 어디서 손상됐는지 장소도 파악하는 기능이 있다. 도로면 혹은 도로 상태에 대한 시공간 정보를 파악할 수 있어 관리 기관에 파손 상태를 즉시 통보할 수 있다. 미래형 자율 주행 자동차에도 이 모니터링 시스템은 유용하게 적용될 수 있다.

자율 주행 자동차들이 도로에 방치된 위험요소들을 부근을 주행하는 다른 차에 즉시 알려줄 수도 있고 또한 클라우드에 데이터를 저장해 다른 차와 데이터 공유도 할 수 있다. 브리지스톤의 새로운 타이어 모니터링 시스템은 MS 자동차용 클라우드 플랫폼을 사용하는 모든 OEM 제품에 적용 가능하다.

로허 다투 브리지스톤 유럽, 중동, 인도,아프리카 총괄은 "협업해 만든 타이어 손상 모니터링 시스템은 전 세계 수백만 소비자들에게 보다 안전한 운전과 마음의 평화를 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타라 프라크리야 애저 모빌리티 및 MS 자동차용 클라우드 플랫폼 총괄 책임자는 "이번 협업은 각기 다른 업계의 기업들이 협력을 통해 어떻게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열어 가는지를 잘 보여준 사례"라고 의미를 강조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기아차, 포스트 코로나 함께 고민할 대학생 서포터즈 모집
▶ 한불모터스, DS 3 크로스백 프로모션 열어
▶ 현대오토에버, 써로마인드와 AI 개발 협력 다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