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국세청)

올해 상반기에 근로·사업소득을 지급한 사업자는 이달 31일까지 관할 세무서에 '근로소득 간이지급명세서'를 제출해야 한다. 지난해부터 근로자에 대해 근로장려금 반기지급(6월, 12월 2차례) 제도가 시행되면서 반기 소득에 대한 간이지급명세서 제출 제도가 신설된바 있다.

17일 국세청 관계자는 "(근로장려금)반기지급을 위해서는 사업자 등 원천징수의무자가 상·하반기에 지급한 소득 자료를 기초로 작성한 근로소득 간이지급명세서를 제때에 제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근로소득 간이지급명세서는 상용 근로소득을 지급하는 모든 사업자(원천징수의무자)들이 그 지급일이 속하는 반기 마지막 달의 다음달 말일까지 제출해야 하는 것으로, 매년 1월∼6월 지급분을 7월 31일까지 제출해야 하고, 7월∼12월 지급분은 다음해 1월 31일까지 제출해야 한다.

기한 내 제출하지 않거나 제출금액이 사실과 다를 경우엔 미제출(또는 불분명) 금액의 0.5%가 가산세로 부과된다.

현재 국세청은 사업자들이 간이지급명세서 제출 의무를 지킬 수 있도록 다양한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

우선 각 중앙행정기관, 유관기관, 직능단체, 비영리단체 등 홈페이지에 리플릿, 배너, 카드뉴스 등을 게시하고 있다. 또 더존, 디브레인 등 주요 회계프로그램에도 팝업을 게시했고 회계경리인들의 모임(회원수 약 32만명), 경리나라(17만명), 맘스홀릭베이비(290만명) 등 온라인 카페, 블로그 등에도 카드뉴스를 게시했다고 한다.

지난해 간이지급명세서를 제출하는 과정에서 불성실 혐의가 있는 각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에 올해 귀속 간이지급명세서가 기한 내 제출될 수 있도록 관리해줄 것을 요청했다.

각 세무서에서도 지역 언론에 관련 내용을 기고하거나 간담회를 통한 제출 안내를 하고 있으며, 세무서나 지자체 전광판에도 홍보문구를 게재하고 있다.

김현준 국세청장은 본청 주무부서인 소득지원국과 각 세무관서에 "간이지급명세서가 제대로 수집돼야 반기분 근로장려금이 지급될 수 있다"며 "간이지급명세서의 미제출자가 발생해서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 세무관서에서는 철저히 홍보·안내해달라"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yubyoup@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