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 빙과 '더위사냥' 사진=빙그레 제공

빙그레 아이스크림 '더위사냥'이 환경부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가 실시하는 폭염대비 친환경 캠페인에 힘을 보탠다고 15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아이스크림 제품이 플라스틱이나 필름을 포장재로 사용하는 것과는 달리 '빙그레 더위사냥'은 친환경 소재 종이를 사용하고 있다. 친환경 인쇄 방식인 플렉소 인쇄를 적용해 기존의 그라비어 인쇄 방식에 비해 잔류 용제를 대폭 줄였다.

빙그레는 이러한 친환경적 요소들과 결합해 '저탄소 친환경 생활로 지구온도 낮추자'란 캠페인 문구를 새겨 넣은 '더위사양' 특별 패키지 제품을 선보인다. 이번 더위사냥 스페셜 패키지 제품의 수익금 중 일부는 폭염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사업에 지원된다.

빙그레는 더위사냥 스페셜 패키지 제품 외에도 환경부의 폭염 취약계층 지원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 3일 빙그레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광명시청 방문를 같이한 '기후행동캠페인' 간담회에 참석해 폭염 취약계층을 위한 쿨 토시와 수건, 메로나 칫솔을 전달했다.

빙그레의 친환경적 노력은 친환경 패키지 개발을 통해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폐기물 배출량을 저감하기 위해 노력에서도 엿볼 수 있다. 동종업계 최초로 요플레 컵에 탄산칼슘을 혼합,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였으며 바나나맛우유 용기를 만들 때 재생 원료를 사용함으로써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줄이고 있다. 빙그레 제품 중 가장 매출 비중이 높은 바나나맛우유의 올해 캠페인 전략도 '필환경' 이다. 빙그레는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바나나맛우유 공병을 재활용해 분리배출을 쉽게 도와주는 도구, '분바스틱(분리배출이 쉬워지는 바나나맛우유 스틱)'을 제작했다.

펀딩을 통해 모인 수익금은 전액 환경단체들을 위해 지원했다. 아울러 아이유를 모델로 '자구를 지켜바나나' 캠페인을 시행하면서 분리배출 메시지를 담은 '뜯먹(뜯어먹는)' 캠페인도 진행한다.


조세일보 / 박병우 전문위원 pab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