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폐지 첫날, 정총리 “마스크 매점매석 엄정 단속”
12일부터 공적 마스크 제도가 공식 폐지되고 시장공급체계로 전환되면서 소비자들은 약국, 마트, 편의점, 온라인 등에서 보건용 마스크를 다양한 가격에 살 수 있다.

이와 관련, 정세균 국무총리는 마스크 공적공급 폐지 첫날인 이날 “시장 기능을 왜곡하는 매점매석 등 불공정 거래 행위는 더욱 엄정하게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정부는 공적 마스크 제도 종료 이후에도 생산, 유통, 가격 동향 등을 매일 매일 점검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 발생한 마스크 대란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2월 26일 도입한 약국을 통한 마스크 공적 공급 제도를 수급 안정화에 따라 137일만인 이날부로 폐지했다.

정 총리는 “최근 며칠 사이 주한미군에서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어 걱정”이라며 “국방부와 방역당국은 주한미군 측과 긴밀히 협의해 방역 강화대책을 조속히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해수욕장과 물놀이장 등 휴가철 인파가 몰리는 피서지 방역 관리 방안에 빈틈이 많다고 지적하며 방역실태 재점검과 장마피해 방지책 마련을 함께 지시했다.

정세균 총리 중대본 회의 주재 (사진=연합뉴스)

이호규기자 donni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