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발음법(제29항)에서는 합성어 및 파생어에서 뒷말 모음에 'ㄴ' 음을
첨가해 발음하는 경우를 규정하고 있다. 간단히 살피면 "앞말에 받침이 있고,
뒷말이 '이, 야, 여, 요, 유' 음으로 시작하면 'ㄴ' 음이 덧난다"는 얘기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반년째 이어지는 코로나19는 우리 국어생활에도 많은 것을 돌아보게 하고 있다. 그중에 ‘발열’은 발음과 관련해 주목할 만하다. 이 말을 사람마다 [발녈] [발렬] [바렬] 식으로 들쭉날쭉 발음하기 때문이다. ‘코로나19’만큼 수시로 우리 입에 오르내리는 이 말은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솜이불’ 등 합성어에서 ‘ㄴ’음 첨가돼 발음
이 말은 ‘발(發)+열(熱)’의 구조다. ‘열이 남(또는 열을 냄)’이란 뜻이다. 의미에서도 알 수 있듯이 본래 구의 구조였으나 우리말 체계 안에 들어오면서 하나의 단어로 굳은 말이다. 그 발음은 [바렬]이라고 해야 맞다. 받침이 밑으로 흘러내린다.

‘발열’의 발음을 알기 위해서는 우리말의 ‘ㄴ’ 첨가 현상에 대해 이해해야 한다. 표준발음법(제29항)에서는 합성어 및 파생어에서 뒷말 모음에 ‘ㄴ’ 음을 첨가해 발음하는 경우를 규정하고 있다. 간단히 살피면 “앞말에 받침이 있고, 뒷말이 ‘이, 야, 여, 요, 유’ 음으로 시작하면 ‘ㄴ’ 음이 덧난다”는 얘기다. ‘동-영상[동녕상], 솜-이불[솜니불], 막-일[망닐], 내복-약[내봉냑], 색-연필[생년필], 늑막-염[능망념], 영업-용[영엄뇽], 식용-유[시?뉴], 백분-율[백뿐뉼]’ 같은 게 그 예다.

이런 규정은 우리말을 쓰는 사람들에겐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발음을 좀 더 쉽고 편리하게 하고자 하는 ‘언어의 경제성’ 원리가 작용한 결과다. 요즘은 발음 교육이 부실한 탓인지 이들을 발음할 때 ‘ㄴ’ 음 첨가 없이 [동영상, 소미불, 마길, 내보갹, 새견필, 능마겸, 영어?, 시?유, 백뿌뉼] 식으로 하는 경우를 자주 본다. 받침을 흘러내려 발음하는 것이다. 이는 규범에 어긋난다.
문법은 현실언어 반영…아직은 [바렬]이 규범
우리말에서 ‘ㄴ’ 음 첨가 현상의 핵심은 ‘합성어 및 파생어’에서 그렇다는 것이다. ‘발열’도 본래 뜻글자의 합성으로 이뤄진 것이지만, 이미 우리말 어휘 속에 자리잡은 말이라 한 단어로 본다. 그러니 ‘발열’은 ‘ㄴ’음이 덧나지 않고, 받침을 흘려내린 [바렬]이 옳은 발음이다. 균열[규녈], 분열[부녈], 단열[다녈](단열재), 백열[배결](백열전구), 진열[지녈](진열대) 등 비슷한 형태의 단어들을 읽어 보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비해 난방-열[난방녈], 문학-열[문항녈] 등 합성어에서는 발음할 때 자연스럽게 ‘ㄴ’ 음이 첨가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말의 속성이 그렇듯이, 모든 단어가 조건에 맞는다고 해서 일률적으로 ‘ㄴ’ 음이 덧나거나 또는 덧나지 않는 것은 아니다. 예외 규정이 있다. ‘검열’과 ‘금융’ 같은 게 그런 경우다. 이들은 [검녈] [금늉]이라 읽을 수도 있지만, [거멸] [그?]처럼 받침을 흘려 말하는 것도 인정했다. 현실 발음을 규범에 반영한 것이다.

한국경제신문 기사심사부장
hymt4@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 기사심사부장 hymt4@hankyung.com

‘6·25’나 ‘금요일’ ‘목요일’ 같은 발음도 마찬가지다. 6·25는 ‘육+이오’로 이뤄진 합성어다. 우리가 살펴본 기준을 적용하면 우선 ‘ㄴ’이 첨가돼 ‘육+니오’가 되고, 다시 앞의 ‘육’은 자음동화에 따라 ‘융’이 된다. 결국 ‘융니오’가 원칙에 맞는 발음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실제론 대부분 받침을 흘려내린 [유기오]로 발음한다. 국립국어원에서도 이를 인정해 [유기오] 하나로 통일하고 오히려 [융니오]는 인정하지 않게 됐다. 간혹 목요일, 금요일을 [몽뇨일] [금뇨일]로 발음하는 이도 있는데, 이 역시 다 까닭이 있는 발음이다. 지금은 [모교일] [그묘일]만 맞는 발음이다. ‘발열’도 언젠가 사람들이 압도적으로 [발렬]이라 발음한다면 그것이 규범으로 인정될 수도 있을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