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모델들이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무인 환전·외화 적립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홈플러스 제공

해외여행을 마치고 남은 외화 동전을 환전할 수 있는 은행이 많지 않아 짐이 되기 일쑤였다. 이제 대형마트를 방문하면 외화 동전을 손쉽게 현금처럼 적립해 사용할 수 있게 됐다.

홈플러스(사장 임일순)는 핀테크 스타트업 '우디'와 함께 서울 강서점, 목동점, 영등포점, 잠실점, 중계점 등 5개 매장에서 '무인 환전·외화 적립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우디의 전용 키오스크로 이용할 수 있는 이번 서비스는 해외여행 후 남은 외화를 '버디코인 포인트'로 적립할 수 있다. 미국, 일본, 유럽, 중국 등 해외여행을 가장 많이 하는 20개국의 화폐를 적립할 수 있으며 해당 포인트는 모바일 앱 '버디코인'에서 각종 모바일 상품권을 구매해 현금처럼 사용하거나 기부할 수 있다.

특히 외화 동전의 경우 그동안 일부 은행 특정 지점에서만 환전이 가능했는데 이번 서비스로 은행 지점에 방문해야 하는 불편을 해소하고 방치돼 있던 외화를 손쉽게 현금화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또한 이번 서비스는 은행보다 저렴한 수수료를 채택했다. 키오스크에 현금을 넣으면 실시간 환율을 적용해 즉시 환전이 가능하며 '버디코인' 앱에서 예약 및 계좌이체를 미리 마칠 경우 키오스크에서 신청한 외화를 바로 받을 수 있다. 대상 화폐는 달러(미국), 엔(일본), 유로(유럽)를 비롯해 11개국으로 구성했다.

홈플러스는 이번 서비스를 올 하반기까지 서울 내 전 매장으로 확대할 예정이며 내년까지는 수도권 전 매장, 2022년까지는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안부현 홈플러스 A&A사업팀 과장은 “이번 서비스로 홈플러스 이용 고객에게 간편한 외화 환전은 물론 남는 외화 동전을 현금화할 수 있는 기회까지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우디'와 같은 유망 스타트업과 협업할 수 있는 기회를 늘려 고객들께 더욱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일보 / 황상석 전문위원 hss0916@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