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롯데칠성 제공

롯데칠성음료가 상큼달콤한 맛의 자두 과즙을 담은 신제품 '2% 부족할때 자두'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2% 부족할때 자두는 '아쿠아' 출시 이후 4년 만에 선보이는 신제품이다. 1999년 출시돼 국내 미과즙음료 시장의 성장세를 이끌었던 '2% 부족할때'의 브랜드 이미지에 새로운 활력을 더하기 위해 내 놓은 제품이다.

롯데칠성은 매년 더워지는 여름 날씨에 수분 보충을 콘셉트로 한 다양한 음료들이 출시되는 점에 주목해, 미과즙음료의 강점을 살려 물처럼 가볍게 갈증 해소도 할 수 있으며 기존 제품들과 차별화된 맛을 선보이기 위해 고민했다. 제품 출시 전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여름 과일 선호도 조사를 했으며, 여러 과일 중 국내 미과즙음료 시장에서 볼 수 없었던 자두를 신규 품목으로 선정했다.

2% 부족할때 자두는 상큼하고 달콤한 맛의 자두 과즙이 함유된 음료로 언제 어디서나 갈증이 날 때 시원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다. 무더위에 땀으로 손실된 염분을 보충할 수 있도록 히말라야 핑크솔트를 더해 기존 미과즙음료와 차별점을 두었으며 240mL 캔과 500mL 페트병 등 2종으로 만나볼 수 있다.

패키지는 자두를 그대로 옮겨온 듯한 직관적인 디자인을 적용해 가시성을 높이고 제품의 속성을 한눈에 알 수 있도록 했다.

500mL 페트병 제품은 무색 페트병에 투명한 라벨을 입혀 풍부한 수분감을 느낄 수 있고, 무균충전 공법이 적용된 어셉틱(Aseptic) 페트병에 굴곡과 홈을 넣어 그립감을 높인 점이 특징이다.

'2%부족할때'는 1999년 첫선을 보이자마자 출시 14개월 만에 5억 캔 판매를 돌파하며 히트상품으로 자리 잡은 브랜드다. “가! 가란 말이야”, “우리 그냥 사랑하게 해주세요” 등의 유행어와 당대 최고 인기스타가 출연한 광고로 주목받은 제품이다.


조세일보 / 박병우 전문위원 pab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