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h 배터리 장착해 1회 충전 시 최장 307㎞ 주행

아우디코리아가 아우디 브랜드 최초 순수 전기차 e-트론 55 콰트로를 1일 출시했다.

e-트론은 SUV 차체에 아우디만의 전동화 기술을 결합한 것이 특징이다. 외관은 아우디의 디자인 정체성과 전기차의 특성을 동시에 보여준다. 전면부는 수직 바를 넣은 8각형 싱글프레임 그릴과 LED 헤드램프가 특징이다. 또한, 배터리가 어디에 위치한지 알려주는 도어 실과 블랙 인레이, 배기 파이프 없는 리어 범퍼 등도 전기화의 시각화를 구현했다.

아우디코리아, e-트론 55 콰트로 출시


아우디코리아, e-트론 55 콰트로 출시


실내는 블랙 헤드라이닝, 나파가죽 패키지(대쉬보드 상단, 도어 암레스트, 센터콘솔) 등으로 꾸몄다. 가장 큰 특징은 버츄얼 사이드 미러다. 공기저항을 줄이기 위해 사이드 미러 대신 카메라와 디스플레이로 대체한 것. 기존 미러 대비 차체 너비를 15㎝ 가량 줄였으며 공기 저항 계수는 Cd 0.27까지 내렸다. 미러 표시는 교차로 축소, 차도 가장자리 등의 개별 모드를 통해 주행 스타일에 맞은 이미지를 OLED 디스플레이를 통해 보여준다.

편의품목은 MMI 내비게이션 플러스 및 MMI 터치 리스폰스(듀얼 터치 스크린 및 햅틱 피드백), 버츄얼 콕핏 플러스, 아우디 스마트폰 인터페이스, 뱅앤올룹슨 16스피커 3D 사운드 시스템 등을 갖췄다. 이밖에 앰비언트 라이트, 시프트 패들을 적용한 더블 스포크 다기능 가죽 스티어링 휠, 앞좌석 전동 및 메모리 시트와 통풍 시트, 요추지지대도 준비했다.

아우디코리아, e-트론 55 콰트로 출시


두 개의 모터로 이뤄진 동력계의 합산 최고출력은 360마력(265㎾, 부스트 모드 사용 시 408마력/300㎾)이며 최대토크는 57.2㎏·m(부스트 모드 사용 시 67.7㎏·m)다. 최고속도는 200㎞/h(안전제한속도)이며 0→100㎞/h 가속은 6.6초((부스트 모드 사용 시 5.7초)만에 끝낸다.
차체 하부 중앙에 마련한 리튬 이온 배터리의 용량은 95㎾h로 12개의 배터리 셀과 36개의 배터리 셀 모듈로 구성했다. 급속 충전 시 최대 150㎾의 출력으로 약 30분간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또한, 감속 중 90% 이상의 상황에서 모터를 통해 에너지를 회수할 수 있다. 브레이크-바이-와이어(brake-by-wire) 시스템은 제동 시 에너지 회수를 돕는다.

구동계는 두 개의 모터가 각각 앞·뒷바퀴를 구동하는 전자식 콰트로 시스템을 채택했다. 4바퀴로부터 에너지를 회수할 수 있어 효율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섀시는 지상고를 최대 76㎜까지 조절 가능한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을 기본 장착했다. 아우디 드라이브 셀렉트를 통해 7가지 주행 모드(오프로드, 올로드, 자동, 승차감, 효율, 다이내믹, 개별)를 지원한다.

안전품목은 전/후방 주차 보조 시스템과 서라운드 뷰 디스플레이, 아우디 사이드 어시스트, 프리센스 360°, 교차로 보조 시스템, 가상 엔진 사운드 등을 준비했다.

가격은 1억1,700만원이다.

한편, 아우디코리아는 e-트론 구매자의 충전 편의성을 위해 전국 41개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에 아우디 전용 150㎾ 급속 충전기를 설치했다. 올해 말까지 총 35대의 충전기를 설치 완료할 계획이다. 아우디 전용 급속 충전기는 마이아우디월드 앱을 통해 예약 가능하며 24시간 연중무휴로 운영된다. 평일 오전 10시부터 4시까지는 충전 대행 서비스인 차징 온 디맨드(Charging on demand) 서비스도 제공한다. 배터리 보증기간은 8년 또는 16만㎞다.

이밖에 아우디코리아는 올해 e-트론 55 콰트로 출고하면 5년간 유효한 100만원 상당의 충전 크레딧을 제공한다. 또한, 가정용 충전기 설치를 무료로 지원하며 가정용 충전기 미설치 구매자에게는 3년간 유효한 200만원 상당의 충전 크레딧을 지급한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한불모터스,푸조 e-208과 e-2008 SUV 사전계약 시작
▶ 하반기 신차①-국산차 '투싼·카니발·GV70·조에·티볼리에어' 등
▶ 하반기 신차②-수입차 'GLB·5시리즈·'티록·타이칸·2008·디펜더' 등
▶ 기아차, 안전기능 강화한 '2021 셀토스' 등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