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미터기 기반 동승요금제 실험
-탑승자 안전 높이고 업계 효율 기대


KST모빌리티가 모빌리티 혁신을 위해 동승, 탄력, 선불 등 다양한 택시 요금제와 새로운 결합 서비스 실험에 나선다.
KST모빌리티, '앱미터기 서비스' 규제 샌드박스 승인


KST모빌리티가 30일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ICT 규제 샌드박스 제 10차 심의위원회에서 '앱미터기 플랫폼가맹 서비스'와 '스마트기사교대시스템'이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에 지정됐다고 30일 밝혔다.

회사는 앱미터기 플랫폼가맹 서비스 실증을 위해 위성항법시스템(GPS) 앱미터기를 서울시 소재의 마카롱 가맹택시 500대에 설치할 예정이다. 이를 기반으로 동승 요금제, 탄력 요금제, 선불 요금제 등 다양한 요금제에 대한 실증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KST모빌리티가 개발한 3D맵 기반의 GPS 앱미터기는 이번에 과학기술통신부로부터 임시허가를 취득했다. 이 기술은 3차원 지도(3D 맵) 및 수치 표고 모형(DEM) 등 고도화된 거리보정 기술이 특징이다. 이를 바탕으로 실시간 최적경로 설정 및 정확한 요금 산정이 가능하다.

동승 요금제는 먼저 탑승한 사람을 기준으로 동승 구간이 80% 이상인 소비자를 매칭하는 방식이다. GPS 앱미터기를 통해 최적의 경로를 측정하고 요금은 각각 따로 산정한다. 각 탑승자에겐 각자 이동거리로 산출된 요금의 70%를 부과한다. 이 요금제는 단거리 전용 동승택시 서비스에 우선 적용한다.

탄력요금제는 상대적으로 택시 이용수요가 많지 않은 한낮 전후와 택시 운행대수가 비교적 적은 심야 시간대에 예측 요금 기준으로 최대 40%까지 요금 할증 및 할인을 적용한다. 적용 요금은 지역별 실시간 교통량 및 택시 호출 수요를 분석해 산출한다.

선불 요금제는 운행 데이터 기반 운송료의 최대요금 및 최저요금 정보를 먼저 제공하고 최대요금의 50%를 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소비자가 요금을 승인하면 선결제 후 택시 서비스를 정해진 금액 내에서 이용하는 요금제다.

이와 함께 KST모빌리티는 '스마트기사교대시스템'을 도입해 차고지 밖에서 택시 드라이버들이 효율적으로 교대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간다. 새 시스템은 자동차 키가 필요 없는 ICT 보안인증 기술의 모바일 스마트키 솔루션을 활용해 드라이버들의 비대면 교대를 가능하게 한다. 아울러 모바일 음주측정 및 실내공기(흡연) 모니터링 등 안전하고 쾌적한 택시 서비스를 위한 다양한 솔루션도 함께 포함한다.

한편, 앱미터기 플랫폼가맹 서비스와 스마트기사교대시스템 실증은 앞으로 약 2년간 진행된다. 올해까지 서비스 개발 및 테스트 운영을 마치고 2021년 실증 단계를 거쳐 향후 정식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BMW코리아, 수원 도이치오토월드에 서비스센터 열어
▶ 현대차, 고객 참여형 CSR 캠페인 전개
▶ 교통안전공단 '미래형자동차 출력 측정법', 글로벌 기준 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