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하반기 민방위 집합교육→사이버교육 대체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가 현재 중단 중인 민방위 교육을 하반기에는 사이버교육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으로 인한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단계가 유지되고 있는데 따른 조치다.

기존에는 민방위 대원 1~4년차의 경우 4시간의 집합교육을 받았으며, 5년차 이상은 사이버교육 또는 1시간 비상소집을 실시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올해는 각 지역에서 위탁교육 방식으로 모든 민방위 대원을 대상으로 사이버 교육 1시간을 실시하기로 한 것.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없는 민방위 대원에 대해서는 서면교육도 병행한다.

또한 감염병으로 인해 혈액 보유량이 지속적으로 감소하자 헌혈에 참여한 민방위 대원이 헌혈증을 제출하면 1시간 교육 이수로 인정한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