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라인 플러스 엔진, 신품 엔진 보다 최대 65% 저렴

만트럭버스코리아가 재제조 순정부품 엔진인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은 신품 엔진을 전담 생산하는 독일 뉘른베르크 엔진 공장에서 엔진 전문가의 손을 거쳐 재제조했다. 이 엔진은 필수 부품을 장착해 판매하며 그 외 부품은 신품 또는 기존 엔진의 부품으로 조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신품 엔진보다 최대 65%까지 교체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수리비용에 대한 부담이 있는 5~10년식 차에 대한 해결책으로 적합하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재제조 엔진인 만큼 품질도 확보했다. 신품과 동일한 2년의 보증을 제공하며 전국 만트럭버스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구매 및 교체가 가능하다. 교체 가능 대상은 유로5, 유로6, 유로 6C 엔진의 트럭이다.

만트럭버스코리아, 재제조 엔진 출시


만트럭버스코리아 막스 버거 사장은 "경기 침체로 인해 비용 절감에 대한 트럭커들의 요구가 높다"며 "소비자들은 에코라인 부품을 통해 비용 절감 효과와 운행시간 극대화라는 일석이조의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만트럭버스는 3,500종 이상의 에코라인 부품을 생산하는 등 자원 재사용에 나서고 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현대·기아차, 상용개발담당에 마틴 자일링어 임명
▶ '중국판 우버' 디디추싱, 상하이서 자율주행 택시 시범 서비스
▶ 서울시, 7월부터 택시에 자전거 단다
▶ 현대차, 중형 전기버스 '카운티 일렉트릭' 출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