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전기차 배터리 생태계 조성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정 부회장은 지난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난데 이어, 구광모 LG그룹 회장을 만나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송민화 기자입니다.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2일, 충북 청주시 소재 LG화학 오창 공장에서 만났습니다.

이날 현대차 측에서는 정 수석부회장을 비롯해 알버트비어만 현기차 연구개발본부장과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이, LG 측에서는 구 회장과 권영수 LG그룹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등 핵심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습니다.

비공개로 이뤄진 이번 회동에서 두 그룹 총수는 장수명(Long-life) 배터리와 리튬-황 배터리, 전고체 배터리 등 미래 배터리 기술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대차는 특히 이 자리에서 2022년부터 양산 예정인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의 2차 배터리 공급사로 LG화학을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앞으로 현대차그룹이 생산하는 E-GMP 기반의 전기차에는 LG화학의 차세대 고성능 리튬-이온 배터리가 탑재될 예정입니다.

정 부회장이 국내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방문한 것은 지난달 13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삼성SDI 배터리 생산라인을 둘러본 이후 한 달여 만입니다.

이를 두고 자동차 업계는 본격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한 포석이라고 내다봤습니다.

현대차는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56만 대를 판매해 세계 3위권으로 올라서고, 기아차는 글로벌 전기차 점유율을 지난해 2.1%에서 2025년 6.6%로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정 부회장이 조만간 최태원 SK그룹 회장과도 회동을 가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인터뷰> 황규원 / 유안타증권 연구원

“빨리 현대기아차가 출자를 해서 공장을 누구와 같이 지을 것이냐에 대한 의사 결정이 내려져야 되는데 그 결정을 내리기 위한 일련의 행보로 보입니다. 장기적인 발전 측면에서 보면 중요한 계기는 될 수 있을 텐데 실질적인 효과를 보이기 위해선 조금 더 구체화된 안들이 나올 필요가 있습니다.“

국내 4대 그룹 총수들의 전기차 배터리 회동이 속도를 내면서 우리나라가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게임 체인저’로 부상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송민화입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