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내 인터랙티브 디스플레이 설치
-드라이버 및 여정 정보, 광고 등 서비스 제공


KST모빌리티가 택시를 활용한 인터랙티브 광고 사업을 추진하는 등 본격적인 플랫폼 가맹사업 강화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KST모빌리티, 플러스TV와 택시 내 미디어 사업 협력


회사는 최근 디지털 사이니지 전문기업 플러스TV와 택시 내 인터랙티브 미디어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택시를 위한 전용 인터랙티브 디지털 정보 디스플레이(이하 DID)를 개발할 계획이다.

택시에 장착된 인터랙티브 DID는 탑승자 반응형 디스플레이에 기반한 보상형 광고 콘텐츠를 비롯해 자동차 및 드라이버 정보, 택시운행장치와 연동한 여정 정보 등을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KST모빌리티와 플러스TV는 올해 3분기 내에 전용 미디어 장치의 개발 및 테스트를 완료하고 올해 내에 DID를 마카롱택시(가맹택시)에 보급할 예정이다.

플러스TV는 디지털 광고보드, 키오스크, 메뉴보드 등 디지털 토털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웹 기반으로 언제 어디서나 관리가 가능하며 공간 및 활용도에 따라 특화된 컨텐츠를 개발 및 제공하고 있다.

KST모빌리티는 이번 DID 외에도 플랫폼 가맹사업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운송가맹점(택시)이 운송가맹사업자와 가맹 계약을 맺고 운송가맹사업자가 마련한 사업모델에 따라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가맹사업자는 기본적인 운송서비스 외에 사용자가 원하는 특별한 부가 서비스와 요금체계를 개발해 가맹택시를 통해 제공할 수 있다.

이를 위해 KST모빌리티는 먼저 영유아 카시트 장착 부가서비스를 시행해 사용자들의 호응을 얻어낸 바 있다. 지난 3월에 ICT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실증특례 신청한 '병원동행 이동지원 서비스' 등의 신규 가맹 특화 서비스도 올해 하반기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또 ICT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실증특례를 신청한 3D맵 기반 GPS 앱미터기도 하반기 중 상용화 계획이다. 먼저 앱미터기 적용과 함께 수요-공급량에 대응해 요금을 탄력적으로 조절하는 탄력요금제를 적용할 예정이다. 또 택시이용 빅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사전 확정 선불요금제 방식의 단거리 택시합승 서비스 등 신규 요금 서비스도 적용해간다는 계획이다.

최인찬 KST모빌리티 사업부문총괄 부대표는 "KST모빌리티는 플랫폼 가맹사업자로서 소비자들에게 더 나은 이동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와 함께 더 나은 수익으로 가맹기사들과 상생하는 혁신형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진화를 도모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그린카, 여름 맞이 프로모션 진행
▶ 돌아온 렉서스 IS, 어디가 바뀌었나?
▶ [하이빔]베이징차 중형 EV 세단, 택시로 통할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