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식 카니발 11인승 2.2ℓ 디젤 프레스티지 100대

쏘카가 타다 베이직 서비스에 사용되던 중고 카니발 100대를 판매한다고 15일 밝혔다.

쏘카는 회원들을 대상으로 앱을 통해 9월7일까지 중고 카니발 100대를 판매한다. 판매 차종은 타다 베이직 서비스 운영에 활용된 2019년식 더 뉴 카니발 11인승 2.2ℓ 디젤 프레스티지 모델이다. 운영 기간은 9개월부터 최대 22개월이며, 주행거리는 1만㎞대부터 최대 8만㎞대까지 다양하다. 모든 매물은 성능 점검·정비, 외부 스팀세차, 살균 소독, 광택 등 상품화 과정을 거쳤다.

유통 과정을 최소화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11인승은 시장가 대비 약 10~15% 저렴하며, 11인승을 9인승으로 개조하는 옵션을 선택할 경우 기존 9인승 럭셔리 트림보다 최대 17% 낮은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이번 특별 판매는 조회부터 구매까지 모든 과정이 비대면으로 이뤄진다. 쏘카앱에서 중고차 가격, 주행거리, 연식, 사고 여부 등 다양한 조건에 맞춰 검색할 수 있다. 이후 선택한 자동차별 특장점, 워런티, 편의사항, 보험 이력 등 자세한 정보를 한눈에 비교할 수 있다.

미리 경험해보고 결정할 수 있는 '타보기' 서비스도 제공된다. 구매 계약 또는 청약을 철회하는 기존 중고차 서비스 방식과 달리, 일정 이용료만 결제하면 3일간(72시간) 직접 타볼 수 있다. 탁송 서비스를 통해 원하는 장소로 차를 전달받고, 쏘카앱 스마트키를 이용해 일반 쏘카와 동일한 방식으로 차를 제어할 수 있다. 이후 진행되는 구매 계약과 대출·보험 신청은 물론 반납도 쏘카앱을 통해 비대면으로 가능하다.
쏘카, '타다' 영업에 사용된 카니발 100대 중고차로 판매


한서진 쏘카 마케팅본부장은 "쏘카앱을 포함한 여러 채널을 통해 중고 카니발 판매에 대한 문의가 있었다"며 "유통 과정을 최소화한 비대면 방식을 통해 더욱 합리적이고 편리한 중고차 구매를 경험해 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포르쉐, 최고 453마력 내뿜는 카이엔 GTS 공개
▶ 블랙박스, 녹화 안되면 메모리 카드 의심해봐야
▶ 쌍용차 대주주 마힌드라, 새 투자자 찾을 수 있을까
▶ [영상]한국닛산 재고차 대규모 할인/수입 인증 중고차 시장 청신호?/제네시스 GV80 출고 중단[6월 2주 하이빔 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