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률·국민소득·민간소비 줄줄이 내리막길
 Getty Images Bank

Getty Images 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한국의 주요 경제 지표가 일제히 나빠지고 있다. 소득부터 경제성장률, 민간소비, 수출과 경상수지, 물가에 이르기까지 전방위적이다. 자칫 한국 경제가 ‘마이너스 수렁’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2115달러(약 4743만원)로 전년(3만3564달러)에 비해 4.3% 감소했다고 지난 2일 발표했다. 1인당 국민소득이 줄어든 것은 2015년(-1.9%) 후 처음이다. 감소폭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10.4%) 후 최대다. 1인당 국민소득은 한 해 동안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총소득을 인구수로 나눈 것이다.

문제는 올해다. 1인당 국민소득은 올해 더 나빠지면서 3만달러를 밑돌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코로나19 사태로 국민소득을 구성하는 국내총생산(GDP) 증가율과 물가 증가율 등이 올 들어 줄줄이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돼서다.

한은은 지난달 28일 발표한 ‘경제전망보고서’에서 올해 실질 GDP 증가율 전망치를 올해 2월 예상했던 2.1%에서 -0.2%로 하향 조정했다. 마이너스 성장을 한다는 의미로 국내총생산을 구성하는 소비와 수출이 코로나19 충격으로 악화되고 있는 것 등을 반영한 결과다. 한국이 6·25전쟁 이후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한 것은 2차 석유파동 당시인 1980년(-1.6%)과 외환위기 때인 1998년(-5.1%) 등 두 차례뿐이었다.

외국과의 상품, 서비스 거래를 종합한 대외거래 성적표인 경상수지도 나빠지고 있다. 지난 4월 경상수지는 31억2430만달러 적자를 냈다. 이 같은 적자폭은 유럽 재정위기 때인 2011년 1월(31억5960만달러) 후 가장 컸다.

지난달엔 소비자물가마저 작년 같은 달보다 0.3% 하락했다. ‘마이너스 물가’는 월간 기준으로 지난해 9월(-0.4%)에 이어 사상 두 번째다. 한은은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0.3%로 내다보고 있다.

물가 지표가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디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 하락) 우려도 그 어느 때보다 커졌다. 디플레이션 때는 물가가 한동안 계속 내려갈 것이란 전망에 소비자들이 소비를 늦추는 현상이 나타난다. 그만큼 물가는 더 떨어지고 소비 침체는 심해진다. 한국 경제가 심상치 않은 상황에 직면했다는 강한 경고가 곳곳에서 들리고 있다.

김익환 한국경제신문 경제부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