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은 중국에서 출발해 전 세계로 배송되는 전자상거래 우편물을 국내로 환적해 처리하는 '우편물 환적사업'을 확대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중국에서 출발한 환적 대상 우편물을 목적국 별로 재분류해 놓은 모습. (사진 관세청)

중국에서 출발해 전 세계로 배송되는 전자상거래 우편물을 국내로 환적해 처리하는 '우편물 환적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관세청(청장 노석환)은 전자상거래 우편물 환적 사업 활성화를 위해 인천공항과 인천항 배후단지에서 환적 우편물 분류작업을 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했다고 2일 밝혔다.

환적이란 운송 중인 화물을 다른 운송수단에 옮겨 싣는 것을 의미한다. 앞서 우편물 환적을 위한 우편물 분류작업은 규정상 터미널 안에서만 가능한 탓에 환적사업이 사실상 불가능했다.

우편물은 만국우편연합(UPU) 협약을 적용받아 세관에 화물정보를 기재한 적하목록을 제출하지 않기때문에 세관은 우편물을 화물터미널 이외 장소에 이동시킬 근거 규정이 없었다는 게 관세청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번 제도 개선에 따라 시범사업 단계인 현재 연간 1만 톤에 불과한 중국 전자상거래 우편물 물동량은 연간 44만 톤까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따라 1천명 이상의 고용 창출과 4천억 원 상당의 부가가치가 발생할 것으로 관세청은 전망했다.

관세청은 환적사업 제도 개선을 위해 항공사, 터미널 운영인 등 관련 기관 및 업체를 중심으로 민관협의체를 구성했다. 이렇게 구성된 민관협의체에서 터미널 밖으로 이동한 뒤 재분류하는 환적 우편물은 세관에 적하목록을 제출하도록 시스템을 개선했다.

지난해 관세청은 44개 중앙행정기관 중 적극행정 종합평가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되는 등 적극행정 문화 확산에 앞장서왔다. 또,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속에서 적극행정을 통해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추진 중이다.

구체적으로 면세점 재고물품을 통관 후에 국내에서 판매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국세징수법에 규정되어 있는 징수유예제를 관세법에도 준용해 관세 징수를 유예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관세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수출입기업의 경영부담을 완화하고자 적극행정 대국민 공모전을 개최했다"며 "도합 180여 건의 건의과제를 접수받고, 그 추진 가능성 등을 적극 검토해 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세일보 / 염정우 기자 taxman@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