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젠은 29일 대표이사의 가장납입 혐의 기소설과 관련한 한국거래소의 조회공시에 대해 "가장납입 혐의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신라젠 측은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은 이날 언론 보도자료를 통해 문은상 대표이사를 기소했다고 밝혔고, 언론 보도자료 내용에는 배임 혐의가 포함돼 있지만 가장납입 혐의는 포함돼 있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신라젠은 아직 서울남부지방검찰청으로부터 공소장을 입수하지 못해 어떠한 내용이 배임 혐의로 기소됐는지 확인하지 못했다"며 "추후 공소장을 수령해 내용을 확인하는 즉시 공시하겠다"고 밝혔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