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하고 있는 국세청 직원들 (사진 = 국세청)

국세청은 최근 '코로나19' 불안으로 헌혈이 크게 감소하면서 원활한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게 되자, 혈액 재고량 안정화에 힘을 보태기 위해 지난 27일 헌혈 행사를 열었다.

국세청은 앞서 지난 2월 상반기 헌혈행사를 한 차례 실시한 바 있다. 당초 계획대로라면 이번 헌혈은 하반기에 가질 행사였지만, 국내 응급혈액 부족이 심각한 상황이라는 점을 감안해 헌혈 날짜를 앞당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행사는 대한적십자로부터 헌혈차량을 지원받아 오후 4시까지 진행됐으며, 120여명의 간부·직원들이 헌혈에 참여했다. 마감시간(4시)가 넘어서도 헌혈을 하려는 직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을 정도로 참여률이 높았다는 후문이다.

김현준 국세청장은 "헌혈에 동참해준 직원들에게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국세청은 헌혈문화 확산을 위한 캠페인을 지속해서 국민에 봉사하는 사회적 책임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세청은 130여개 소속기관과 함께 상반기 내 '사랑의 헌혈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yubyoup@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