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그랑데 AI 건조기·세탁기가 출시 지 넉 달 만에 15만대가 판매됐다.

올 1월 말 출시된 이 제품은 인공지능(AI) 기술로 사용 습관과 세탁물 상태를 분석해 최적의 코스를 제안해준다.

27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그랑데 AI 건조기는 출시 이후 지난 주말까지 누적 판매량 8만5000대, 세탁기는 6만5000대로 합산 15만대가 팔렸다. 그랑데 AI 세탁기와 건조기가 세트로 판매되는 비율이 60%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 측은 건조기와 세탁기를 함께 구매한 소비자들은 △업계 최초로 세탁기 컨트롤 패널에서 건조기까지 한 번에 조작할 수 있는 `올인원 컨트롤` △세탁 코스에 맞게 건조 코스를 알아서 추천하는 `AI 코스연동` △국내 유일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건조기 △건조기와 세탁기 외관이 완벽하게 일치하는 `데칼코마니 디자인`을 주요 구매요인으로 꼽았다고 설명했다.

그랑데 AI는 최근 세탁기뿐 아니라 건조기까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에서 주관하고 환경부 등 8개 정부 부처와 11개 전문 평가기관이 심사하는 `녹색기술인증`도 취득했다.

그랑데 AI 건조기는 에너지 효율을 향상시킨 기술력을 인정받아 건조기 중 최초로 녹색인증을 받았다.

건조기 핵심 부품인 열교환기 면적을 기존 제품보다 약 40%, 컴프레서 압축실 용량을 26%나 확대해 에너지 효율을 대폭 개선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달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그랑데 AI는 소비자의 세탁·건조 경험을 완전히 바꾼 제품으로 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 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 사용 경험을 개선할 수 있는 제품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 그랑데 AI` 출시 넉달 만에 15만대 판메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