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김사열 신임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이 "코로나19가 국토 균형발전의 새로운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제시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그는 "대도시 밀집된 생활 환경이 코로나로 인한 피해를 키웠다"며 "이번 사태는 균형발전의 필요성을 상징한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전효성기자입니다.

<기자>

`젊은이를 위한 일자리가 없다`, `대도시에 비해 부족한 문화 시설.`

지방을 떠나 대도시로 향하게끔 만드는 지역의 한계점입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은 "지역 발전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도로·철도 같은 대규모 인프라가 아닌 문화·교육·여가·일자리가 조화된 `생활형SOC`를 지역 곳곳에 뿌리내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김사열 /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지역에서 살고있는 사람들의 문화적 생활, 교육적 환경에 대한 보완이 세부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에 그런 것들을 채워나가는 것이 중요합니다. 지역에 사는 사람들도 수도권과 다르지 않게, 격차 없이 생활할 수 있도록 하는 그런 노력을 하는 것이 필요하고…"

김사열 위원장은 최근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직을 맡았습니다.

대통령 직속 위원회인 균형위는 범 부처 차원의 균형발전 정책을 통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운영되고 있습니다.

그동안 지역대학(경북대)에서 과학·생태학 분야에 몸담아 온 김 위원장은 "이번 코로나 사태가 지역 균형발전에 상징하는 바가 크다"고 언급했습니다.

서울, 대구, 뉴욕 등 국가를 대표하는 대규모 도시가 감염병 확산에 취약점을 노출한 만큼 장기적으로 생명체의 분산, 인구의 분산이 필요하다는 주장입니다.

<인터뷰> 김사열 /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이번 사태로부터 생태적 과학으로부터 배울 수 있는 것, 결국은 이 시대는 분산이 필요하죠. 흩어져야 합니다. 비 수도권과 수도권의 균형을 맞춰 인구밀집을 해소하고 수도권 집중화를 해소하려고 하는 것들이 필요하죠. 생태학적으로 보면 분산의 의미입니다."

그는 최근의 `리쇼어링` 현상도 언급했습니다.

해외에 나갔던 기업을 국내로 불러들일 때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 기업을 유치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주장입니다.

<인터뷰> 김사열 /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코로나 바이러스가 밀집화된 생활환경 때문에 벌어졌고 그 피해로 인해 국내로 돌아오는데 또다시 밀집된 수도권으로 돌아오는 것, 그건 아닙니다. 코로나 사태로부터 배울 수 있는 과학적인 태도는 지역으로 가는 것이죠. 기존에 동남아, 중국에 있던 것과 다르게 우리 기업이 지역에 들어올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주는 과정이 필요하고…"

한국경제TV 전효성입니다.

▶관련기사: 김사열 "포스트 코로나, 지역으로 흩어져야 한다" [전효성의 시크릿 부동산]

전효성기자 ze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