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잘하고 있다` 65%…긍정평가 `굳건` [갤럽]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갤럽이 지난 19~21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게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65%가 긍정평가를 내렸다.

대통령의 직무 긍정평가 비율은 전주와 변함이 없었고 부정평가는 1%p 하락했다. 부정평가는 26%, 의견을 유보한 비율은 9%였다.
문 대통령 `잘하고 있다` 65%…긍정평가 `굳건` [갤럽]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의 정의연 활동과 관련해 의혹이 쏟아지고 있지만 대통령 지지율 영향은 미미했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들에 이유를 물은 결과 `코로나19 대처`(47%)를 가장 많이 꼽았다. 부정평가자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21%)의 답변이 가장 많았다.
문 대통령 `잘하고 있다` 65%…긍정평가 `굳건` [갤럽]
긍/부정률은 18~29세에서 58%/30%, 30대에서 66%/26%로 나타났다. 40대(82%/14%)와 50대(62%/30%), 60대 이상(60%/29%)에서도 모두 긍정평가가 높았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89%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미래통합당 지지층은 65%가 부정적으로 답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는 긍/부정률(42%/38%) 차이가 크지 않았다.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이다. 응답률은 13%였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