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선유도 한강변 개발…"주변 지역 활성화 기대"
서울시는 지난 21일 열린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수권소위원회에서 `선유도역 주변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지구단위계획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2일 밝혔다.

대상지는 영등포구 양평동5가 50번지 일대 지하철 9호선 선유도역 주변으로 서울시는 준공업지역에 대한 계획적인 관리 방안을 마련하고자 일대 지구단위계획구역(26만8026㎡)을 신규 지정했다.

향후 상위 계획 등을 반영해 건축물의 용도와 밀도 계획 등이 수립되고 전략적 개발을 유도하기 위해 양평동5가 111번지 등에서 특별계획구역 3개소가 신설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선유도역 일대 지구단위계획 결정이 선유도역 일대 활성화로 이어져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해싸.

김원규기자 w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