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0마력·470마력 2종 출시, 구매자에 케어프리 패키지 한시적 무상 제공

만트럭버스코리아가 유로6D 배출가스 규제를 충족하는 D26 엔진을 장착한 트랙터 2종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새 제품은 TGX 510마력 6×2 이피션트라인3 트랙터, 470마력 6×2 경제형 트랙터다. 두 차에 장착한 D26 엔진은 배출가스 재순환 장치(EGR)와 선택적 환원 촉매(SCR)의 조합, 엔진 구조 단순화를 통해 내구성, 성능 및 효율 향상을 이뤘다. 특히 성능은 10마력, 10㎏·m가 개선됐다. 효율은 에너지 절감형 기능을 갖춘 구성품을 채택해 유로 6C 엔진 대비 4% 높였다.
안전품목은 긴급 제동 시스템, 차선 이탈 방지, 안정성 제어 장치, 정차 후 출발을 포함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을 기본 적용했다. 보조제동장치는 전자제어식 엔진밸브 브레이크(EVBec)와 리타더를 기본 제공한다.

만트럭버스코리아, 유로6D 트랙터 출시


TGX 510마력 6×2 이피션트라인3 트랙터는 265㎏·m를 발휘한다. 거주성을 높인 XLX캡은 무시동 에어컨 등의 편의품목과 가변형 축하중 배분을 갖췄다. 470마력 6×2 경제형 트랙터는 XLX캡과 전자제어 4백 에어 서스펜션, 디스크 브레이크 등을 채택했다.

한편,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새 제품을 포함한 유로6D 신차를 대상으로 캐어프리 패키지를 한시적으로 무상 제공한다. 이 패키지는 최대 5년간 유지보수 서비스와 동력전달계통 관련 최장 5년/75만㎞를 보증한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하이빔]퍼스트-라스트 마일, 그리고 마을버스
▶ BMW, 한국서 최초 공개할 6시리즈는 어떤 차?
▶ 포드코리아, SUV 영역 넓힐 링컨 코세어 출시…5,640만원
▶ 벤츠코리아, 서울 가양 인증 중고차 전시장 열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