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하기와 글쓰기

▶물가가 하락하면 경제에 어떤 악영향을 미치는지 정리해보자.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넉 달 만에 0%대로 낮아지며 6개월 만에 최저로 떨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소비절벽’이 본격화한 탓이다. 농산물과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 상승률은 21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주저앉았다.

[숫자로 읽는 세상] 4월 근원물가 21년來 최저…고개 든 'D의 공포'

통계청이 지난 4일 발표한 ‘4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4.95(2015년=100)로 전년 동월 대비 0.1% 상승하는 데 그쳤다. 작년 10월(0.0%) 후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것이다. 올 3월(1.0%)에 비해선 0.9%포인트 급락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작년 12개월 연속 1%를 밑돌다 올해 1~3월 1%대를 유지했지만 지난달 다시 0%대로 떨어졌다.

지난달 한국 소비자물가는 세계 주요국과 비교해 하락폭이 큰 것으로 평가된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유로존(유로화 사용국)의 소비자물가는 0.4%로, 전달(0.7%)보다 0.3%포인트 낮아지는 데 그쳤다. 한은은 “유로존은 코로나19로 강도 높은 봉쇄조치를 취해 사재기가 벌어지며 생필품·식료품 가격이 뛰었다”며 “한국은 상대적으로 공급망 차질 및 사재기 현상이 적어 물가 상승이 억제됐다”고 설명했다.

농산물과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상승률은 지난달 전년 동월 대비 0.3%를 기록했다. 1999년 7월 -0.2%를 기록한 이후 20년9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근원물가 기준인 식료품·에너지 제외 물가 상승률도 0.1%에 머물렀다. 이 역시 1999년 11월 -0.1% 이후 최저치다.

근원물가지수는 계절적 요인 등을 제외해 물가의 기조적 추세를 보여주는 지표다. 근원물가 상승이 둔화됐다는 것은 꼭 소비해야 하는 식료품과 석유류 등을 빼고 다른 품목에선 소비가 별로 일어나지 않았다는 의미다.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절벽이 본격화됐다는 뜻이다.

일각에선 코로나19발 경기 위축 와중에 근원물가 상승률 둔화가 맞물리면서 디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하락)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근원물가 상승률이 둔화된 것은 코로나19 영향과 각종 정책 효과가 복합적으로 작용해 나타난 결과”라며 “디플레이션 문제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강진규/김익환 한국경제신문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