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바이오코리아 2020` 인베스트 페어가 오는 18일부터 5일간 온라인으로 개최됩니다.

셀트리온과 에이치엘비 등 국내 최고의 바이오기업들이 투자자를 찾아갑니다.

자세한 내용 문형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한 셀트리온이 `바이오코리아 2020` 인베스트 페어에서 코로나19 항체치료제에 대한 국내외 임상시험 마스터플랜을 최초로 공개합니다.

이번 `인베스트 페어 2020`은 셀트리온을 포함한 24곳의 국내 제약, 바이오, 헬스케어 기업 수장들이 직접 참가해 회사의 연구개발(R&D) 현황과 글로벌 시장 진출 등에 대해 설명합니다.

행사 첫날인 18일, 1부 `코로나19 스페셜`에서는 셀트리온과 솔젠트 등 4개 기업 CEO들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황과 임상 계획, 진단키트 수출 동향을 발표합니다.

같은 날 2부에서는 바이오솔루션과 지놈앤컴퍼니가 줄기세포와 마이크로바이옴을 활용한 신약 개발 설명에 나섭니다.

19일 `항암제 개발` 세션에서는 에이치엘비와 에이비엘바이오, 그리고 GC녹십자셀이 참가해 각사의 항암제 개발과 글로벌 진출 전략을 전합니다.

<인터뷰> 진양곤 / 에이치엘비 회장

"K-바이오 선봉에서 글로벌 파마가 될 것이라는 우리의 확신.

지난날이 그러했듯이 결국 시간만이 우리를 증명할 것이나, 오늘 이 자리에서 우리가 가지고 있는 확신과 자신감의 근거에 대해서 말씀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들 기업 외에도 오스템임플란트, 한독칼로스메디칼 등이 `헬스케어/메디칼` 세션에서 비전과 전략을 공개하고, 메디포럼제약, 티움바이오 등 4개 기업은 희귀질환 치료제 연구개발(R&D) 현황을 설명합니다.

바이오 벤처인 올릭스, 스파크바이오파마, 인벤티지랩, 엔솔바이오사이언스는 `플랫폼 신약 개발` 세션에서, 힐세리온과 휴이노는 `인공지능(AI)/웨어러블` 세션에서 기업 설명을 진행합니다.

이번 `인베스트 페어 2020`은 `바이오코리아 2020`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간 동영상으로 시청할 수 있습니다.

바이오 명가들의 신약 개발 현황과 해외 진출 전략을 한 번에 볼 수 있는 `인베스트 페어 2020`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문형민입니다.

문형민기자 mhm94@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